취업

인사담당자가 꼽은 ‘2017 채용시장 핫이슈‘



올해 채용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경력직 선호’와 ‘블라인드 채용’으로 대표된다.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199명을 대상으로 실무에서 체감하는 ‘2017 채용시장 핫이슈’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담당자들은 2017 채용시장의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 1위로 37.2%가 ‘직무경력자 채용 증가’를 뽑았다. 

실제로 지난 7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7년 6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를 뜻하는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취득자 52만9천명 가운데 경력취득자는 46만2천명으로 6만6천명에 불과한 신입취득자보다 7배 많았다. 

불황일수록 기업들은 신입보다는 투자대비 효율성이 좋은 경력채용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한데, 올 해도 역시 그 연장선에 있었다. 

그 뒤를 이은 것은 ‘블라인드 채용’의 25.1%였다. 정부를 비롯한 다수의 기업들이 탈스펙 채용을 선언하면서 직무중심 채용은 앞으로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채용과정에서 스펙 위주의 서류전형을 없애고, 직무관련 경력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상황면접이나 실기시험 등의 전형을 실시해 직무적합성을 심층적으로 파악하는 추세가 눈에 띄었다.

‘채용규모 축소'는 21.6%로 3위에 올랐다. 장기불황은 단기간에 호조를 보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그 여파로 경직된 채용시장은 내년에도 쉽게 완화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기업간 채용 양극화' 19.6%, ‘공무원 증원 등 정부 주도 강력한 일자리 정책' 15.1%, ‘워라밸 중시 신입사원 증가' 12.1%, ‘인턴 경험 중시’ 10.1%, ‘유연근무제’ 7.5%, ‘중장년층 재고용’ 6.5% 등도 올해 채용시장의 핫이슈로 꼽혔다. 신입 지원자들의 세대와 성향이 변하고,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생긴 새로운 트렌드들이 엿보인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이 예측하는 2018 채용시장 이슈는 무엇일까? 

‘최저임금 논란으로 인한 채용 축소’를 39.2%로 내년 채용시장의 가장 큰 화두로 보았다. 2위는 ‘경력직 채용 증가’ 34.7%, 3위는 ‘기업간 채용 양극화’ 20.6%였다. 이어 ‘수시 채용 증가’ 19.6%, ‘블라인드 채용’ 18.6%, ‘비정규직 채용 감소’ 17.6%, ‘유연근무제 강화’ 12.6%, ‘인턴 채용 확대’ 5.5% 등도 이슈가 될 것이라고 보았다. 

내년도 상반기 채용계획으로는 ‘예년과 비슷하게 하겠다’가 59.3%였고, 채용을 축소하겠다는 기업도 22.1%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들의 올해 입사지원자들에 대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평균 62점으로 다소 낮은 수준이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판단하는 이들이 55.8%, 만족도가 낮다고 말한 이들은 32.7%였다. 

입사지원자의 만족도가 낮은 이유 1순위로 꼽힌 것은 ‘묻지마 지원자가 너무 많아서’ 52.3%, 이어 ‘직무 역량이 부족해서’ 32.3%, ‘기본적인 인성과 예의가 부족해서’ 30.8% 등을 꼽았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