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9300원 랍스타 급식? 대박..학생 놀라게 한 ‘울산 세인고 특식’



[뉴스에듀] 울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랍스타’가 급식 메뉴로 내놔 화제다. 

울산 세인고등학교가 공부하느라 지친 재학생들을 위해 고급 메뉴인 '랍스타'를 급식 메뉴로 선보여 누리꾼들 사이에서 부러움을 사고 있다. 

12일 울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세인고등학교는 지난 8일 중식으로 재학생 한 명당 1만원이 훨씬 넘는 '랍스터' 한 마리를 제공했다. 또 새우 볶음밥과 망고 샐러드, 우동, 주스 등이 곁들여 졌다. 

1끼 급식은 학생 부담금 2천800원에 시교육청으로부터 지원 받은 1천500원을 보태 사용하지만, 이날 세인고는 1인당 5천원 이상의 예산을 추가로 부담했다. 랍스타는 시중에서 고가에 판매되는 식재료 메뉴기 때문. 

랍스타 특식메뉴와 관련해 서휘수 세인고등학교 교장은 "학생들이 좋아하는 급식을 통해 학교가 학생들에게 항상 관심을 두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세인고등학교는 지난해 울산시교육청이 실시한 ‘학교급식 맛 품평회 우수학교’로 뽑힌 바 있다.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