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10대 학생’ 2017년 뉴스 ‘박근혜 대통령 파면’



[뉴스에듀] 형지엘리트의 교복브랜드 엘리트가 연말을 맞아 11월 22일부터 2주간 엘리트학생복 공식 SNS채널을 통해 ‘2017년 분야별 기억에 남는 뉴스’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에는 총 592명의 초중고생이 참여하고, ▲정치/경제/문화 ▲사회 ▲교육 ▲국제 부문으로 나누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항목은 2개까지 중복응답을 허용했다. 

정치/경제/문화 부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파면’, 사회 부문에서는 ‘발암물질 생리대 파동’, 교육 부문에서는 ‘자유학기제 확대’, 국제 부문에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이 10대 학생들이 꼽은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로 선정됐다. 

◆10대 학생, 2017년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는 ‘박근혜 대통령 파면’ 

10대 학생들은 올해 일어난 정치/경제/문화 부문 뉴스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 1위로 ‘박근혜 대통령 파면(83.1%)’을, 2위로 ‘문재인 대통령 당선(49.3%)’을 선택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일치로 파면을 결정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이 파면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해 엘리트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10대 학생들은 ‘2016년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 1위로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을 선택, 국정농단 사태와 촛불시위, 탄핵 등 일련의 국가적인 큰 사건을 2년 연속 겪으면서 청소년들이 정치적 이슈에 높은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사회 뉴스 1위는 ‘발암물질 생리대 파동’

사회 뉴스 1위는 ‘발암물질 생리대 파동(64.5%)’이었다. 생리대 유해물질 및 발암물질 논란이 연이으면서, 생리대를 직접 사용하고 있는 10대 여학생들의 안전에도 비상이 걸렸다. 

2위는 ‘세월호 선체인양(47.2%)’ 소식이다. 10대 학생들은 2014년 침몰 이후 1091일만에 수면 위로 올라온 세월호에 대한 소식을 선택했다. 뒤를 이어 ‘소년법 폐지 논란(36.8%)’을 선정, 부산 여중생 집단 폭행 사건 논란을 시작으로 각종 청소년 강력 범죄가 잇따르자 청소년 범죄를 엄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소년법 폐지논란이 거세게 일어났다. 

◆시험 부담 없는 ‘자유학기제 확대 실시’가 교육 뉴스 1위

교육 부문에서는 ‘자유학기제 확대 실시(47.6%)’를 1위로 선택했다.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1학년 학생부터 한 학기 또는 1년 동안 학생들이 진로 탐색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실시하는 교육 과정이다. 특히 2018년부터 일부 학교에서 자유학년제를 실시, 1년 전 과정에서 시행 될 예정이다. 시험에 대한 부담 없이 다양한 수업 방식으로 진행되는 자유학기제에 대한 학생들의 기대감과 만족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2위는 ‘수능 개편안 논란(46.1%)’ 이다. 교육부는 지난 9월 현재 중학교 3학년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으나, 절대평가 과목 확대와 수능-EBS 연계 개선 항목 등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결국 수능 개편을 1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당사자인 현재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의 61.9%가 ‘수능 개편안 논란’을 꼽았다. 

◆국제 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이 가장 인상 깊어

2017년 보도된 국제 뉴스 중 592명 중 496명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이 가장 인상 깊었다고 답했다. 2017년 새해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제45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5개국 순방길 중 방한하면서 한국 내 트럼프 대통령의 호감도가 상승, 학생들의 이목 또한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북한 김정남 피살 사건’, ‘프랑스 최연소 대통령 마크롱 당선’ 등이 뒤를 이었다.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