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눈과 가슴으로 만나는 생물의 다양성… ‘내셔널지오그래픽’展



국내 사진전 사상 최대관람인원 기록을 세운 바 있는 국내 명품 사진전 ‘내셔널지오그래픽전’이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특별전을 3월 4일까지 선보인다. 

2년 만에 돌아온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시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는 지구의 아름다운 모습 또는 미지의 탐사·발견을 다룬 기존 전시와는 확연히 다른 주제로 찾아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친근한 동물들을 비롯해 흔히 만날 수 없었던 또는 지금까지 존재 자체도 몰랐던 다양한 생물들의 사진을 만날 수 있다. 더 나아가 다양한 생물들의 사진을 눈과 가슴으로 만나며, 우리와 지구를 공유하는 다양한 생물들의 존재가치와 보호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다. 

전시 부제인 ‘Photo Ark’는 129년간 지구를 기록하고 발견, 탐험해온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Joel Sartore)가 10여 년 전부터 진행해온 공동 프로젝트를 의미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동물들을 위한 방주란 해석처럼 너무 늦기 전 많은 사람들에게 위험에 처한 생물 종에 대해 알리고, 경각심을 일깨워 멸종 위기의 생물 종을 보호하며 동물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시작됐다.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약 1만2000종의 생물을 사진으로 담고자 하는 촬영목표를 이루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카메라에 다양한 생물 종을 담고 있다. 

포토아크 프로젝트를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에는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사진을 비롯해 처음 접하지만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생물 종, 동물원에서 만났던 친근한 동물들이지만 보호가 필요한 동물 등 생물 5000여 종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각각 다르게 취한 포즈이지만 자세히 보면 비슷한 눈을 지닌, 우리와 함께 지구를 누리며 살아가는 생물들의 다양성을 습득하고 포토아크 프로젝트의 진정한 의미인 ‘희망메시지’를 만날 수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가 열리는 동안에는 포토아크를 응원하는 #SaveTogether 캠페인이 진행된다. 전시 홍보물 또는 전시에 등장하는 동물 이미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해시태그 #SaveTogether #늦기전에 #함께지켜요 와 함께 SNS에 공유하는 것으로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용산 전쟁기념관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전시장에서 캠페인 참가 사실을 인증할 경우 다양한 선물 혜택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이번 전시는 포토아크의 창시자이자 ‘현대판 노아’라 불리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의 기발한 생물촬영기법을 접할 수 있는 전시다. 생김도 다양하고, 사는 환경도 다양한 조류, 파충류, 무척추동물, 포유류, 양서류, 어류 등등 다양한 생물들을 어떻게 촬영했는지 궁금하다면 전시장을 꼭 방문해보자. 

자세한 전시정보는 내셔널지오그래픽 포토아크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