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직장인 76% “복지제도 좋으면 이직해”… 가장 도움 및 불필요한 복지제도 1위는?



직장인 5명 중 4명은 복지제도가 좋다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직장인과 취준생 508명을 대상으로 ‘복지제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직장인의 76%가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낮더라도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의향은 연령대, 성별, 결혼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40대 이상’이 78.3%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20대’(76.6%), ‘30대’(75.1%)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6.6%)이 ‘남성’(75.2%)보다 다소 높았으며 ‘미혼’(78%)이 ‘기혼’(72.3%) 보다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직장인은 근무하는 회사의 복지제도 중 가장 도움되는 복지제도로(*복수응답) ‘자유로운 연월차 사용’(43.5%)을 꼽았다. △식사 제공(25.7%) △유연근무제 운영(16.1%) △정기 보너스 지급(15.4%) △경조사비 지원(11.3%) △자녀학비 지원(10.6%) 등도 유용한 복지제도라고 답했다. 


반면 가장 불필요한 복지제도는(*복수응답) △체육대회 등 사내행사(38.4%)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호회 지원(26.7%) △해외워크숍 지원(14.7%) △콘도 지원(14.4%) △저금리 직원대출(9.6%) △사내카페, 휴게실 운영(8.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취준생의 96.3%가 입사지원 시 복지제도를 고려한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입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취준생은 76.9%를 차지했다. 직장인과는 반대로 취준생의 경우 ‘남성’(80.7%)이 ‘여성’(75.5%)보다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낮아도 입사하겠다는 응답률이 높아 눈길을 끌었다. 


취준생이 입사 후 가장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 1위는(*복수응답) 직장인이 회사의 가장 도움되는 복지제도로 꼽은 ‘자유로운 연월차 사용’(55.1%)이 차지했다. △식사 제공(33.3%) △정기 보너스 지급(31.9%) △유연근무제 운영(26.9%) △명절상여금 지급(25%) △자기계발비 지원(20.8%) 등도 취준생이 입사 후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