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재능보다 ‘그릿’ 있어야 성공한다!

IQ, 재능, 환경을 뛰어넘는 열정적 끈기의 힘, ‘그릿’



전 세계에서 ‘성공’ 했다고 일컬어지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뛰어난 재능?’ ‘환경?’ 아니다. 바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밀어붙이는 힘인 ‘그릿’이 높은 것이다. 

펜실베니아대학의 심리학 교수 앤젤라 더크워스는 어린 시절 아버지로부터 이런 말을 반복적으로 들어왔다. “넌 머리가 나쁘니 성공하긴 어려울 거다. 재능이 없으면 평생 성공하지 못해.” 

그러나 그녀는 사람들에게 재능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기보다는 ‘재능 없이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해내고 싶어 했다. 그녀는 재능 없이 성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10년 넘게 연구를 지속했고, 43세가 되던 해 쾌거를 이룬다. 전 세계 단 20명의 천재들만 받는 상인 맥아더 상을 수상한 것이다. 

그녀가 하버드에서 진행한 ‘러닝머신 실험’은 학생 130명을 대상으로 최대 속도의 러닝머신에서 5분 정도 달리게 한 실험이다. 아주 잠시 동안의 실험 후 사람들은 일상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진짜 실험은 40년 간 이뤄졌다. 하버드가 그들을 추적 조사한 결과, 당시 참가자들이 60세가 되자 직업, 연봉, 만족도가 눈에 띄게 높은 사람들이 생겨났다. 

재능 때문에? 남들보다 IQ가 높아서? 그들의 공통점에 대해 다양한 추측이 쏟아졌지만, 러닝머신 실험에서 그들의 공통점은 딱 하나였다. 바로 ‘그릿(GRIT)’점수였다. 

‘그릿’은 한계에 다다랐을 때 끝까지 밀어붙이는 집념이나 목표 지향성을 표현하는 심리학 용어이다. 하버드에서는 체력에 한계가 왔음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몇 발자국이라도 더 뛰었는가를 바탕으로 그릿 점수를 매겼다. 한계라고 느끼면서도 한 발짝 내딛은 사람들이 40년 뒤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었던 것이다. 

그녀는 그릿에 주목한 이유를 “재능은 타고나야 하는 반면, 그릿은 기를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그릿을 기르는 방법은 무엇일까? 

우선 ‘작은 일이라도 끝내는 습관’을 만든다. 실제로 지킬 수 있는, 아주 작은 계획부터 시작해야 한다. 대신 정한 계획은 무조건 완료해야만 한다. 이렇게 ‘완료’하는 습관을 기르고 나면, 사람들은 힘든 순간 포기하기보다 한발 내딛길 선택한다. 끝까지 해냈을 때 느끼는 성취감이 힘든 것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재능의 한계에 부딪히기보다 스스로 한계를 정해버리고 포기한다. 그렇지만 중요한 건 끈기다. 지금부터라도 낮게 설정해 둔 자신의 한계를 깨버리고, 그 이상을 거머쥐기 위해 끝까지 노력한다면 성공적인 삶을 향한 지름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