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미세먼지 대응…서울 시내 모든 학교에 체육관 확충

내년부터 2020년까지 예산 2500억 투입



2020년까지 서울 시내 대다수 학교에 체육관이 건설되고 어린이가 활동하는 공간에 석면 등 환경 유해물질이 존재하는지 전수조사가 이뤄진다. 이를 위해 2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부지 협소 등 당장 건립이 불가능한 학교에 대해선 2023년까지 체육관 건립을 완료한다. 

서울교육청은 이러한 내용의 ‘학교 체육관 건립 3개년 집중 투자계획’ 및 ‘안전체험시설 단계별 마련 계획’을 15일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2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가능한 모든 학교에 체육관을 설립할 예정이다. 설립 대상 학교는 소규모 체육관을 보유한 8개교를 포함해 108개교다. 부지가 협소하거나 도시계획상 추가 건축이 불가한 경우 등 체육관 건립이 불가능한 127개교는 제외됐다. 이들 127개교에 대해서는 전수조사를 실시해 오는 2023년까지 해당 학교의 여건에 맞춰 학교 체육관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단, 체육관 건립이 어려운 학교는 기존 유휴 교실 등을 활용해 실내체육 공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체육관 건립에는 올해 566억원을 추가 편성한 데 이어 내년에는 647억원을 지원하고, 2019년에 953억원, 2020년에 900억원 등을 투입한다. 또 체육관 설계 시 내진 ‘특등급’을 적용해 재난 피해 시 주민대피시설로 활용할 수도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교육청은 미세먼지 등 환경유해물질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보건용 마스크 지원사업을 실시해 유·초·특수학교에는 3회분, 중학교 2회분, 고등학교 1회분 등 14억4000만원을 지원하고 공기정화장치 설치 지원사업에는 초등학교 125교에 32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13세 미만 어린이활동공간 환경유해물질 전수검사 및 시설개선 사업도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지속 추진한다. '13세 미만 어린이활동공간 환경유해물질 전수조사’에서는 유·초·특수학교의 일반교실과 돌봄교실, 도서실, 놀이시설 바닥재의 ▲납 ▲카드뮴 ▲수은 ▲6가 크롬 등을 검사하며,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경우에는 환경인증제품으로 교체하도록 학교당 최소 1000만원에서 최대 3억2000만원이 지원된다. 

안전체험시설의 경우 오는 2022년까지 단계별로 확대해 학생 한 명당 안전체험교육의 주기가 5.1년에서 3.4년으로 단축하도록 하고, 내년에는 학생들의 사고와 손상 현황에 대한 자료를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수집·분석·관리하는 ‘손상감시시스템’을 4개교에 도입해 2020년까지 관내 모든 학교로 한다. 교통지도 물품 구입비는 내년 전체 학교로 확대, 초등학교 604개교에 교당 50만원을 지원한다. 

조희연 서울교육청 교육감은 “모든 학생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며 “미세먼지 등 환경유해물질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재난재해 등 각종 안전사고에 대한 학생들의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재정적·제도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