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직장인 65.7%, 사내에 ‘오피스 잉여’있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사와 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존재감이 미비한 오피스잉여가 사내에 존재한다’고 답했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남녀 직장인 839명을 대상으로 ‘오피스잉여 존재 유무’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회사와 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는 ‘오피스잉여’가 함께 근무하는 직장동료 중에 있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65.7%가 ‘그렇다’고 답했고, 특히 오피스잉여가 가장 많은 곳은 대기업인 것으로 밝혀졌다. 

오피스잉여 존재 유무를 기업형태별로 교차분석한 결과, 대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 중 73.1%가 현재 ‘사내에 오피스잉여가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공기업 68.2% △중소기업 64.4% △외국계기업 63.3% 순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본인 스스로 오피스잉여가 아닌지 진단하게 한 질문에서는 18.1%가 ‘스스로 자신이 오피스잉여’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으며, 근무하는 기업별로는 △대기업 22.6% △공기업 18.2% △중소기업 17.6% △외국계기업 10.5%로 대기업이 가장 많았다. 

그렇다면 이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오피스잉여의 특징은 무엇일까? 

잡코리아 조사결과(*복수응답), ‘시키는 일만 수동적으로 한다’(42.5%)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항상 무기력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기운 빠지게 만든다(29.8%) △근태가 좋지 못하다(22.7%) △일이 서툴러 동료에게 피해를 준다(21.4%) △근무시간에 인터넷 쇼핑 등 딴 짓을 자주 한다(19.6%) 등의 특징을 꼽았다. 

이 외에도 △담배 또는 커피 마시는 것으로 자리를 자주 비운다(17.8%) △기본예절이 없어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14.7%) △낮 시간에 놀고, 저녁 되면 야근한다(11.8%) 등도 오피스잉여 직장인의 특징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처럼 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고 존재감이 미비한 오피스잉여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직장인들은 △평가와 보상을 좀 더 체계적으로 해 제도적으로 오피스잉여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49.0%) △직원 스스로 오피스잉여가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26.9%) △팀장 및 본부장 등 매니저들이 관리를 잘 해야 한다(19.1%) △주변 동료들이 주의를 주고 눈치를 줘야 한다(3.8%) 등을 꼽았다. ​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