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구직자 10명 중 8명 “벤처기업 입사하고 싶다“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를 첫 번째 이유로 꼽아



네이버, 카카오, 우아한 형제들…
최근 슈퍼벤처로 떠오른 기업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구직자들은 벤처기업 입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8명은 벤처기업에 입사 지원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구직자 438명을 대상으로 ‘벤처기업 입사 지원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77.4%가 ‘의향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유로는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44%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서 ‘열정 있는 동료들과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 43.4%, ‘기업의 성장이 빠를 것 같아서’ 35.1%, ‘근무 분위기가 좋을 것 같아서’ 30.4%, ‘취업 성공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 21.8%, ‘대기업보다 처우가 나은 곳도 있어서’ 16.8%. ‘이직을 위한 경력을 쌓기 위해서’ 13.9%, ‘승진이 빠를 것 같아서’ 8.3%, ‘스톡옵션 등의 혜택이 있어서’ 8%, ‘근무 강도가 약할 것 같아서’ 4.4% 등으로 나타났다. 

입사 지원할 벤처기업을 선택할 때는 ‘성장 가능성’을 33.6%로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었다. 다음으로는 ‘연봉’ 17.4%, ‘복리후생’ 11.2%, ‘조직문화’ 9.7%, ‘직무’ 7.4%, ‘안정성’ 6.2%, ‘출퇴근 거리’ 5%, ‘CEO 및 경영자’ 4.4% 등의 답변이 있었다. 

벤처기업 지원 시 희망연봉은 평균 3,342만원으로 집계됐다. 벤처기업 취업 의사가 있는 이들 중 절반이상인 59%는 벤처기업 근무 후 이직할 생각이 있고, 이직 전 근무기간은 평균 5년을 예상했다. 이직을 원하는 기업은 ‘중견기업’ 38%, ‘대기업’ 17%, ‘외국계기업’ 16.5%, ‘중소기업’ 14.5%, ‘공기업’ 9.5% 순이다. 

반면, 벤처기업 취업 의사가 없는 응답자는 그 이유로 ‘경영상태가 불안정할 것 같아서’를 52.5%로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복지혜택 등이 적을 것 같아서’ 37.4%, ‘연봉이 낮을 것 같아서’ 36.4%, ‘벤처기업도 취업 경쟁이 치열할 것 같아서’ 18.2%, ‘역량 발전에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서’ 17.2%, ‘추후 이직 시 불리할 것 같아서’ 16.2% 등을 들었다. 

사람인은 “최근 벤처기업들은 자유로운 기업문화와 새로운 경영방식으로 젊은 구직자들에게 매력적인 기업으로 인식되고 있다”라며, “다양한 업무를 해볼 수 있는 기회 제공과 더불어 성장 가능성도 높지만, 시스템이나 프로세스가 잘 갖춰져 있지 않아 어려운 점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장단점을 모두 고려해 자신의 성향과 잘 맞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