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직장인 5명 중 1명, 연말정산 ‘전혀 준비 못했다’



직장인 5명 중 1명은 올해 연말정산을 전혀 준비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 직장인들이 예상한 올해 환급금액은 평균 21만원이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남녀 직장인 460명을 대상으로 ‘연말정산’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올해 연말정산 준비 하셨나요?’라는 질문에 직장인 63.2%가 ‘준비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19.3%는 올해 연말정산을 ‘전혀 준비하지 못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연말정산을 준비했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현금영수증·체크카드 사용 생활화(82.2%) △소득공제 혜택이 있는 금융상품에 가입(26.6%) △연말정산 미리 보기 서비스 등 관련 서비스 이용(17.2%) 등의 방법으로 환급을 준비하고 있었다(*복수응답). 

체감하는 연말 정산 난이도 역시 ‘쉽다(28.0%)’는 답변에 비해 ‘어렵다(72.0%)’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들에게 연말정산을 준비하며 어려움을 느낀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환급 혜택 등 매년 조금씩 바뀌는 사항들이 있어서’라는 답변이 54.4%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챙겨야 할 서류가 너무 많아서(40.8%) △회계 관련 단어 등 익숙하지 않은 전문용어가 많아서(37.5%) △업무로 바쁜 연말, 연초에 진행돼서(21.8%) 등도 연말정산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 꼽혔다.

연말정산 환급액에 대한 직장인들의 기대감은 낮았다. 잡코리아가 ‘올해 받게 될 소득공제 금액, 작년과 비교해 어떨까요?’라고 묻자, ‘작년보다 많이 받을 것’이라는 답변이 13.9%로 가장 저조했던 것.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답변이 65.0%로 1위에 올랐고 ‘작년보다 적게 받을 것’이라는 답변은 21.1%였다. 특히 ‘작년보다 적게 받을 것’이라는 답변은 남자 직장인(16.0%)보다 여자 직장인(24.5%)에게서 많았고 20대(17.1%), 30대(19.4%) 직장인들에 비해 40대 이상(34.6%) 직장인들이 압도적으로 높아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직장인들이 예상한 올해 환급금액은 평균 21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올해 초 진행된 동일 설문조사 결과에서 확인된 2016년 예상 환급금액 ‘평균 24만 1000원’보다 소폭 낮아진 수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2016년 연말정산 결과’는 어떨까?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 62.6%가 2016년 연말정산소득공제 환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고, 22.0%는 연말정산 자체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15.4%의 직장인들은 연말정산을 준비했지만 오히려 세금을 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작년 연말정산 시 환급을 받았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평균 25만 8000원을 환급 받았다. 반면 세금을 더 낸 직장인들의 경우 평균 26만 6000원을 납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