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자영업자 79.3%,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알바 인력 줄일 것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확정되면서, 이에 따른 자영업자들의 아르바이트 인력 채용 감축이 예상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자영업자 304명을 대상으로 ‘2018년 아르바이트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자영업자 중 79.3%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내년 아르바이트 채용이 줄어들 것이다’고 예상했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이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5%, ’알바생 채용이 오히려 늘어날 것이다’는 응답은 5.3%로 소수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베이커리.디저트.아이스크림점의 95.0%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내년 알바 인력을 감축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이 외에 △패밀리레스토랑.패스트푸드점 92.9% △편의점 89.5% △커피전문점 86.0% △일반 음식점 77.9% △의류.잡화매장 76.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자영업자 중 80.9%는 이번에 인상된 2018년 최저임금(7530원)이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적정하다고 생각한다’가 16.1% ‘낮다고 생각한다’가 3.0%로 소수에 그쳤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이 향후 국내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의견이 68.4%로 높았으며, △영향이 없다고 생각한다 17.1%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14.5% 순이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