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새해인사는 스마트폰 메신저가 대세… 피해야할 메신저 비호감 새해인사법은?



스마트폰 전성시대, 새해를 맞는 연말연시의 풍경도 바뀌고 있다. 최근 잡코리아가 직장인에게 조사한 바에 따르면 새해 인사를 위해 연하장을 쓰는 대신 스마트폰 메신저를 켜는 사람이 더 늘고 있다. 직장인들은 또 받아놓고도 기분이 좋지 않은 비호감 새해 인사로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복사해서 붙여넣기 한 메시지’를 꼽았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연말연시를 맞아 직장인 705명을 대상으로 ‘새해 인사’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주변 지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별도의 새해 인사를 챙길 생각이 없다’는 응답은 10.2%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이 새해 인사를 챙기는 방법(*복수응답)을 물은 결과 ‘연하장’(46.2%, 이하 응답률)을 근소한 차이로 밀어내고 ‘스마트폰 메신저’(52.1%)가 1위를 차지했다. 또 △전화통화(30.4%) △SNS(23.1%) △대면 인사(21.8%) △문자메시지(20.3%) △이메일(10.8%) 등을 이용해 새해 인사를 전할 거라는 응답들이 이어졌다. 

실제로 직장인들은 새해 인사를 전할 때 가장 선호하는 방법으로 격의 없이 편하게 보낼 수 있고, 수신 여부도 확인 할 수 있는 ‘스마트폰 메신저’(39.4%)를 1위에 꼽았다. 직접 정성을 담아 꾹꾹 눌러 쓴 ‘연하장과 카드’(16.6%)를 두 배 이상 큰 격차로 훌쩍 따돌린 수치였다. 여기에 분량의 압박이 없고, 확인 여부를 캐낼 필요도 없는 ‘문자메시지’(10.2%)와 직접 목소리를 들으며 1:1로 소식을 전할 수 있는 ‘전화통화’(9.5%)가 좋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새해 인사를 받을 때 역시 ‘스마트폰 메신저’(36.7%)를 선호하는 비중이 ‘연하장’(15.7%)보다 두 배 이상 높아 눈길을 끌었다. 다만 인사를 받을 때는 ‘문자메시지’(8.5%, 5위) 보다는 ‘전화 통화’(12.8%)나 ‘대면 인사’(10.6%)를 더 선호한다는 것이 달랐다. 

연하장을 쓰겠다고 밝힌 직장인들은 연하장을 보낼 대상으로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지인’을 가장 많이 꼽았다. 잡코리아 조사결과에 따르면 연하장을 보낼 대상(*복수응답 결과) 1위는 ‘친구, 선후배 등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지인’이 차지했는데, 그 비중이 77.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가족, 친지’(66.9%)와 ‘상사, 동기 등 직장동료’(55.2%)가 50% 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거래처, 협력사 등 업무로 알게 된 지인’(16.0%)이나 ‘은사님’(4.6%)께 연하장을 준비할 것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받고도 기분이 좋지 않은 ‘비호감 새해인사’로 ‘어디서 복사해서 붙인 출처가 불분명한 스팸 메시지 같은 인사’(27.4%)를 1위에 꼽았다. 이어 ‘한꺼번에 단체 메시지로 처리하는 새해인사’가 20.1%의 비교적 높은 응답을 얻어 2위에 오른 가운데 ‘글 한마디 없이 이미지만 달랑 보내오는 새해인사’(9.2%)와 ‘덕담으로 시작했지만 잔소리로 끝나는 훈화형 새해인사’(8.7%),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 형식적인 새해인사’(7.7%)도 호감을 느낄 수 없는 새해인사로 꼽혔다. 

반면 유난히 기억에 남는 호감형 새해인사에는 ‘기대하지 않았던 뜻밖의 사람이 보내온 새해인사’가 21.1%로 1위로 꼽혔다. 2위는 ‘한자한자 정성을 담아 꼭꼭 눌러 쓴 손글씨의 연하장(17.4%)’이, 3위는 ‘재치가 넘쳐서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사진, 동영상(16.0%)’이 각각 차지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