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2018 서울대 수시, 영어 절대평가로 일반고 수혜

2018 서울대 수시 합격자 분석



2018학년도 서울대 수시 합격자가 12월 21일 발표됐다. 전반적으로 일반고 비율이 증가했으며, 시 단위 합격자 비율도 늘어났다. 반면에 서울시 출신 합격자가 전보다 소폭 상승한데 그쳤고, 외국어와 국제고 역시 소폭 감소했다.

수시 선발 결과에 따르면, 고교 유형별 합격자 현황에서 일반고 비율이 50.5%, 1천 298명으로 전년도 49.0%, 1천 193명보다 1.5%p, 105명 증가한 점이 특징이다. 

수시 합격자 중 일반고 비율 증가 원인을 분석해보면, 첫째 올해 수시 지역균형 일반고 출신 합격자 인원이 585명으로 전년도 517명보다 68명, 13.2%p 증가한 점으로 꼽을 수 있다.

또 다른 증가 이유로는 수능 영어 절대평가 실시에 따라 영어 2등급 이내 80점 이상 비율이 29.68%로 상대평가를 실시했던 전년도 보다 11.29%로 2배 이상 늘어나 지역균형 수능 최저학력기준으로 적용되는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를 맞추는 지원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역균형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2개 2등급에서 3개 2등급으로 강화된 2015 수시에서 해당 전형의 선발인원은 560명으로 선발 비율이 당초 모집인원의 80.9%로 이전 연도 의 89.7%에 비해 8.8%p 감소했다. 

반면에 올해 수시 지역균형 선발인원이 666명으로 모집인원의 88.0%를 차지해 3개 2등급으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강화된 2015 수시 이후 선발 비율이 가장 높았고, 전년도 81.2% 대비 6.8%p 증가했다. 

■ 2014∼2018 서울대 수시 지역균형선발전형 모집인원 및 선발인원 비교


다음으로 수시 일반전형에서도 일반고 선발인원이 585명으로 전년도 550명보다 35명 소폭 증가했다. 이는 일반전형의 면접구술고사가 평이하게 출제돼 1단계 학생부 중심의 서류평가의 영향력이 유지 또는 강화돼 일반고 학생들의 합격자 수가 다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2018 서울대 수시 지역별 합격자 현황에서는 시 단위 합격자 비율이 늘어난 점이 특징인 데,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시 단위 합격자 수는 297명으로 전년도 258명에 비해 39명 대폭 늘어났다. 일반전형에서도 시 단위 합격자 수는 569명으로 전년도 525명보다 44명 늘어났다. 

이에 올해 서울대 수시 시 단위 출신 합격자 수는 모두 940명, 기회균형 74명 포함한 수시 전체 모집인원의 36.8%로 전년도 843명, 수시 전체 모집인원의 35.0%보다 97명 대폭 증가했다. 최근 3년간 결과로 보아도, 서울대 수시에서 시 단위 출신 합격자 비율이 가장 높았다. 

올해 광역시 출신 수시 합격자 수는 모두 584명, 22.9%로 전년도 539명, 22.3%보다 45명 증가했다.

■ 2016 ∼ 2018 서울대 수시 합격자 지역별 현황


반면에 서울시 출신 수시 합격자 수는 898명, 35.2%로 전년도 888명, 36.8%보다 10명 증가하는 데 그쳤고, 지역별 비율은 1.6%p 감소했고, 군 단위 출신 수시 합격자 수도 130명, 5.1%으로 전년도 142명, 5.4%보다 12명 감소했으며 지역별 비율도 0.3%p 감소했다. 

외국어고와 국제고 역시 서울대 수시 합격자 수가 각각 213명, 수시 선발인원의 8.3%, 42명, 1.6%로 전년도 220명, 9.0%, 45명, 1.8%보다 소폭 감소했다. 

해당 합격자들은 일반전형과 기회균형에서 나온 결과로 영어절대평가 시행에 따른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 예를 들어서 지역균형선발전형 등과는 무관하며 이에 따른 혜택도 없다고 볼 수 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올해부터 수능 영어 절대평가가 시행되면서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시 단위 출신의 일반고가 가장 혜택을 보았다"며 "시 단위와 광역시 출신의 일반고는 일반전형에서 상대적인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