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인문계열, 수학 1문제 차이로 대학 레벨 달라진다

영역별 반영비율 고려한 대학별 환산점수로 합격 가능성 판단해야



본격적인 정시 지원 전, 올해 수능 성적 결과에 대한 분석이 우선돼야 한다. 특히 상위권 학생들의 경우 성적 편차가 크지 않고, 선호하는 대학 그룹도 유사하기 때문에, 내 성적뿐만 아닌 다른 지원자들의 성적 분포 확인을 통해 지원 유·불리를 판단해야 한다. 

올해 수능 결과, 영역별로 1등급 구분점수는 국어는 표준점수 128점, 수학가형는 123점, 수학나형은 129점으로 나타났다. 최고점은 국어는 134점, 수학가형은 130점, 수학나형은 135점으로 나타났다. 영역별 만점자는 국어 0.6%, 수학가형이 0.09%, 수학나형이 0.11%로 전년보다 국어와 수학가형은 늘고, 수학나형은 줄었다. 

국어 영역은 만점자 비율이 늘고, 1등급 인원도 전년보다 3,839명이 늘었다. 국어 고득점자 증가로 변별력이 약해졌고, 실제 최고점 표준점수가 전년도 139점에서 올해 134점으로, 1등급 컷 표준점수가 전년도 130점에서 올해 128점으로 낮아졌다. 최고점과 1등급 컷 사이의 표준점수 차도 전년도 9점에서 올해 6점 차이로 줄어, 고득점 취득 인원은 늘고 점수 차이는 줄어들어 상위권 내 성적 분포가 밀집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수학나형도 마찬가지로, 만점자 비율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1등급 취득 인원은 전년대비 9,407명이 늘어, 고득점 수험생들이 몰려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상위권 층이 두터워짐에 따라, 수학나형 취득 성적에 따라 지원 대학 그룹이 나뉠 가능성이 크다. 이는 수학나형 1등급 컷이 원점수 92점, 2등급 컷이 원점수 88점으로, 1등급 인원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수학 1문제 차이로 지원 가능 대학 범위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연계열 지원자들이 응시하는 수학가형은 전년도와 유사한 등급 컷과 점수 분포를 보였지만, 1등급 취득자 수는 전년대비 3,569명이 줄었다. 자연계열 최상위권에서 변별력을 확보한 수학가형이 정시 지원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부터 절대평가로 바뀐 영어는 1등급 비율이 10.03%로 전년도 1등급 4.42%에 비해 크게 늘어, 주요 대학 지원 시 영어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진하사는 “국어와 수학나형의 경우 전년보다 1등급 인원이 늘어나, 인문계열 상위권의 경우 지원자 간 성적이 조밀하게 붙어있는 상황이다. 지원 대학 결정시 단순 표준점수 합이 아닌 영역별 반영비율 고려한 대학별 환산점수로 합격 가능성을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 2017학년도 vs 2018학년도 국어, 수학 만점 및 1등급 분석 


■ 2018학년도 주요 대학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