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중고생 절반 “창업에 관심 있어“…희망직업 1위는 여전히 ‘교사‘

2017 교육부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기계공학자, 프로그래머 등 희망직업 다양화 추세



중고등학생의 절반 정도가 창업에 관심이 있고, 관련 체험활동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올해 6~7월경 전국 초중고 1200곳 학생·학부모·교사 등 5만1494명을 대상으로 진로교육 현황을 조사한 결과, 중고생의 절반 가까이가 창업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매체에서 창업 성공 사례를 볼 때 어떤 생각이 드는지를 물어본 결과, 중학생의 47.3%, 고등학생 48.0%가 '실제로 창업을 해보고 싶거나 관심이 생긴다'고 각각 답했다. 기업가정신 및 창업체험 활동별 참여율은 중학생은 창업ㆍ발명 교실(21.2%), 고등학생은 기업가정신 함양 수업ㆍ특강(16.5%)으로 나타났다. 

학생의 희망 직업에 관해서는 올해 조사에서도 학생들의 희망직업 1위는 초중고를 막론하고 교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는 2007년부터 줄곧 희망직업 최상위권을 유지해왔다. 

초등학생은 교사에 이어 운동선수, 의사, 요리사(셰프), 경찰, 가수, 법조인, 프로게이머, 제빵원 및 제과원, 과학자를 선호했다. 중학생은 경찰, 의사, 운동선수, 요리사, 군인, 공무원, 건축가·건축디자이너, 간호사, 승무원 순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은 간호사, 경찰, 군인, 기계공학기술자 및 연구원, 건축가ㆍ건축디자이너, 의사, 컴퓨터공학자ㆍ프로그래머, 교수ㆍ학자, 승무원 순이다. 

전체 희망직업 중 상위 10개 직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감소세가 이어져 특정직업 쏠림 현상이 지속적으로 완화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초등학생은 2007년 71.8%에서 올해 49.9%로 21.9%p 낮아졌고, 중학생은 59.4%에서 41.8%로, 고등학생은 46.3%에서 37.1%로 각각 감소했다. 

희망직업 선택시 고려사항으로는 흥미ㆍ적성(초 60.3%, 중 62.6%, 고 64.3%)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희망직업을 알게 된 경로는 대중매체와 부모 영향이 가장 컸다. 

졸업 후 진로 계획으로는 중학생은 진학 희망이 92.2%, 진로 미결정 7.2%였고, 고등학생은 대학진학 72.3%, 취업 12.4%, 진로 미결정 9.9% 순이었다. 

한편 교육부는 2007년부터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창업과 관련한 기업가정신·창업체험 활동 참여현황 및 인식이 조사 내용에 추가됐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내년 1월 중 국가통계포털과 진로정보망 커리어넷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현장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새로 도입한 ‘기업가정신 함양 및 창업체험 교육’ 관련 지표는 학생들의 창업체험 활동이 학교 진로교육에 긍정적 효과를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기회가 됐다”면서 “이번 조사의 결과를 충분히 검토해 앞으로도 현장 중심의 학교 진로교육 안착 및 활성화를 위한 정책마련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