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국가교육회의 內 ‘대입제도개편특위’ 구성한다

27일 정부서울청사서 제1차 국가교육회의 개최



대입제도 개편 관련 특별위원회가 전격 구성된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절대평가 전환, 수능 복수 시행 등 다양한 대입제도 개편방향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교육회의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앞으로 운영방향을 심의하고 문재인 정부 교육분야 국정과제 추진상황과 내년도 중점 추진계획을 점검했다. 주요 교육정책 방안에 대한 진정성 있는 여론 수렴과 검토를 통해 실질적인 정책 자문 및 지원 등을 하자는 논의도 이뤄졌다. 

특히, 안건의 전문적 검토를 위한 전문위원회를 유ㆍ초ㆍ중등, 고등, 미래(평생·직업 등) 교육 등 3개 분야 위원회로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맞물려 교육비전 수립 및 대입제도 개편 관련 2개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운영방향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국가교육회의 운영세칙에는 전문위원회 설치, 기타 회의 개최시기 및 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는 것으로 논의했다. 

신인령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국가교육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저출산·고령사회 등 사회변화에 대비하고 시대적 요구에 맞는 중장기 교육비전 및 개혁방향 등을 논의해야 한다”며 “국가교육회의를 법적 기구로서의 국가교육위원회로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문위원회, 특별위원회 등을 구성해 안건을 전문적으로 검토하고 현장과 격의 없는 소통으로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진정성 있게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교육회의 위원 위촉 후 열린 오찬 간담회에서 새 대입 제도와 관련 “가장 중요한 것은 당사자인 학생들과 학부모 입장에서 볼 때 무엇보다 공정하고, 누구나 쉽게 준비할 수 있도록 단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깊은 사회적 논의가 필요해서 올해 결정을 미루고 내년 8월까지 마련하기로 국민에게 약속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신 의장을 비롯해 위촉위원으로 강경숙 원광대 교수, 강남훈 한신대 교수, 권호열 강원대 교수, 김대현 부산대 교수, 김정안 서울교육청 학교혁신지원센터장, 김진경 전 대통령비서실 교육문화비서관, 박명림 연세대 교수, 장수명 교원대 교수, 장옥선 전 경기 수영초 교장, 조신 경기도교육재정계획심의위 위원, 황선준 경남교육연구정보원장 회의에 참여했다. 

당연직 위원으로는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김수현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 이재정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 장호성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