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내년부터 유치원 '영어교육' 사라진다

교육부 '유아교육 혁신방안' 발표, '영어 전면 퇴출'



당장 내년부터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영어수업이 사라지게 된다. 교육부는 27일, ‘유아교육 혁신방안’으로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영어교육을 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감성발달이 중요한 유아기에 일찍부터 영어 교육에 내몰리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교육부가 발표한 ‘유아교육 혁신방안’에 따르면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정규 교육과정 운영시간은 물론 방과 후 과정에서도 영어교육이 금지된다. 또한 지침을 위반할 경우 제재하는 방안도 함께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지난달에는 초등학교 1,2학년 대상 영어 방과 후 수업을 내년 3월부터 전면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3학년 이전에는 공교육에서 사실상 영어교육을 전면 퇴출시키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교육부의 입장과 달리 학부모들은 청와대에 청원을 넣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공교육에서 영어교육을 퇴출시키면 학부모들의 사교육비 부담만 늘 것이라는 입장이다. 학부모들은 “학원을 보내지 않고 유치원에서 저렴하고 안전하게 영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정부가 박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행 유아교육법상 지금도 정규 교육과정에는 영어를 가르치지 못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방과 후 과정에는 별도 규정이 없어 소정의 특활비만 내면 일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도 영어 기초교육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영어교육이 원천 봉쇄되면 교육 욕구가 있는 학부모들은 비싼 민간 영어유치원이나 사교육 기관을 이용해야 한다. 따라서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영어 사교육시장을 팽창시킬 우려가 있다. 


한편 교육부의 발표와 함께 재조명되고 있는 ‘조기 교육의 문제’에 대해서 전문가들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교육부의 발표에 찬성하는 측은 “선행 학습 위주의 조기 교육은 성적을 올리지 못할뿐더러 아이에게 학습에 대한 거부감과 스트레스를 준다.”고 지적했다. 또한 “유아 영어 학원에 다닌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창의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반면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이뤄지는 흥미 위주의 영어 수업은 아이들의 영어능력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따라서 반대하는 입장에서는 “과도하게 영어 몰입 교육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노래나 동화를 들려주며 아이들에게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교육하면 된다.”며 “전면 금지는 구식”이라고 주장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801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