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시판 중인 어린이 문구·완구 80% 안전표시 미흡"

대전충남소비자연맹 205개 품목 조사결과 발표…"관리·감독 강화해야"



시판 중인 어린이 문구·완구 제품 10개 가운데 8개는 안전확인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충남소비자연맹은 대전의 초등학교 주변 문방구에서 판매되는 어린이 문구·완구 205개를 살펴본 결과 안전확인 표시를 규정에 맞게 한 완구가 19.0%(39개)에 그쳤다고 28일 밝혔다.

'어린이 제품 안전 특별법'에 따르면 어린이가 사용하는 문구, 완구 제품에는 KC 마크, 안전확인증 번호, 표시사항(모델명, 제조 연월, 제조자 및 수입자 이름, 주소, 전화번호, 제조국, 사용연령, 주의사항 및 경고)이 빠짐없이 기재돼 있어야 한다. 

또 표시된 정보는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에서 조회한 결과와 일치해야 한다. 

대전충남소비자연맹이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대전에 있는 초등학교 주변 문방구 24곳을 돌며 위 사항을 조사했더니, 위 규정을 모두 지킨 제품은 205개 중에 39개(19%)뿐이었다. 

나머지 116개(81%) 제품은 KC 마크, 안전확인증 번호, 표시사항 가운데 일부를 빠뜨리거나 모두 표시하지 않은 경우가 있었다. 

또 KC 마크, 안전확인증 번호, 표시사항을 모두 기재했지만, 이 정보가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보센터에 나타난 결과와 다른 경우도 포함됐다. 

이런 경우 제품에 허위 KC 마크, 안전확인증 번호를 표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소비자연맹은 설명했다. 

소비자연맹 관계자는 "저렴한 수입 문구·완구 유통이 늘면서 안전확인표시 규정을 지키지 않은 불량 문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불량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주기적으로 하는 등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