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대학별 정시전형 바로알기 ③ 서강대·서울대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대학별 정시전형 분석

○ 서강대, 수능 반영방법 ‘가중치’ 방식으로 변경


<사진1> 2018·2017학년도 서강대 정시모집 세부사항 

2018학년도 서강대 정시모집에서는 모집인원이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442명을 선발했던 것에 반해 올해는 314명만 선발하여 총 128명이 줄어든 것. 특히 선발인원이 많았던 모집단위 위주로 크게 감소했는데, 인문계열은 경영학부와 경제학부, 자연계열은 전자공학부·컴퓨터공학부·화공생명학부·기계공학부가 이에 해당한다. 특히 인문계열 경영학부와 경제학부는 지난해보다 각각 27명, 30명이 감소하여 올해는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 반영방법은 가중치 방식으로 변경되었고, 인문/자연계열 모두 동일한 가중치를 적용한다. 올해도 인문/자연계열 모두 수학의 비중이 가장 높다. 영어는 1등급이 100점, 그 아래 등급부터는 1점씩 감점돼, 영향력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서울대, 영어 등급 간 점수 차 0.5점… 비중 작다고는 할 수 없어 



<사진2> 2018·2017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 세부사항



2018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에서도 타 대학과 마찬가지로 모집인원이 감소하였다. 전체 모집단위의 선발인원이 감소한 것 보다는, 경영대학이나 농업생명과학대학,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나 역사교육학과 등 일부 학부나 학과의 모집인원이 크게 감소한 것이 특징. 

영어는 감점제를 적용해 등급별로 0.5점씩 감점된다. 점수 차는 크지 않은 편이지만 최상위권 대학인 서울대에서 환산점수로 0.5점이라면 비중이 결코 작다고 할 순 없다. 한국사 감점 방식은 지난해와 동일하고, 제2외국어 및 한문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감점 처리하되 등급 간 점수 차이가 줄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