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서서하는 공부, 스탠딩 책상

공부가 지겹고 졸릴 때, 나도 모르게 책상과 가까워집니다. 흔히 몸이 책상과 닿는 면적이 넓어질수록 졸음이 온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학교에서는 조는 학생을 교실 뒤로 가게 해서 서서 수업하는 벌을 내리고는 하죠. 정말 너무 피곤해서 기절할 것 같은 때가 아니라면, 앉아 있다가 잠시 서서 있기만 해도 졸음은 어느 정도 달아납니다. 



미국 미네소타 마린 초등학교(Marine Elementary School)의 애비브라운(Abby Brown)이라는 선생님은 담임을 맡은 6학년 교실에서 이색적인 공부방법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바로 서서 공부하는 것이죠! 학생들은 가슴 높이까지 오는 책상 앞에 서서 열심히 공부를 합니다. 

이러한 수업이 가능한 것은 선생님이 특별 주문한 높이 조절이 가능한 책상 덕분인데요. 인체공학가구점의 도움을 받아 만든 책상은, 학생들의 키에 따라 높이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이 책상 앞에서 어떤 학생들은 수업 도중에 스트레칭도 하고, 책상 밑 발판에 발을 얹어두기도 합니다.



‘서서 공부하는 것’과 ‘앉아서 공부하는 것’에 대한 성과 비교는 아직 연구 중인데요. 미국의 학교 선생님들은 연구 결과가 나오지 않아도 경험을 통해 책상에 지루하게 앉아서 공부하는 것보다 서서 공부하는 것이 더 좋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공부 성과를 빼놓고 생각하더라도, 서서 공부하는 것은 건강에 훨씬 좋습니다. KBS 『생로병사의 비밀』 296회에서는 앉지 말고 일어서라 라는 프로그램을 방영했는데요. 한국인들은 무려 12시간 이상을 앉아서 생활하며, 이러한 생활습관은 하지정맥류, 심혈관질환, 대사증후군 등 다양한 질병의 확률을 높입니다. 그래서 북유럽과 미국 실리콘밸리 등지에서는 서서 일하는 문화가 점점 퍼지고 있다고 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서서 일하거나 공부하는 문화가 정착되지 않았기 때문에,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책상이 많지 않습니다. 그리고 공부 성과에 대한 부분이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서서 공부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권유하기도 어렵습니다.

하지만 건강의 측면에서는 어른, 아이를 가릴 이유가 없겠지요? 스탠딩 책상을 보조적으로 준비하여 공부방에 배치해주고, 졸릴 때 주의환기를 위해 서서 공부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이때 아이의 키를 고려하는 것! 잊지 마세요. 



Tip : 오래 앉아 있으면 기억력이 떨어진다 


인간이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보내게 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최근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길수록 신체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는데요. 앉아 있는 시간이 길수록 유산소 운동이 부족해지고, 이러한 유산소 운동의 부족이 기억력을 떨어지게 한다는 사실을 미국의 연구팀이 밝혔습니다. 


운동량이 부족한 사람은 젊은 성인일지라도 기억력이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인데요. 시험에 큰 영향을 미치는 기억력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앉아 있는 시간은 줄이고 더 많이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임한규 저자의 『책상위치만 바꿔도 아이성적이 달라진다』는 평소에 궁금해하던 공부환경과 관련된 궁금증을 현실적인 내용과 재미있는 삽화를 통해 풀어주고, 학습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공부습관을 바꿔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전한다. 


저자 임한규는 창직교육센터 대표로서 아이들에게 미래 새로운 직업을 통한 진로탐색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상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수 만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을 경험했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신직업을 파악하고 찾아가고 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