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서울시 초·중교 예술교육 확대…예술가 교사 230명 모집

289개교 1,308학급에 예술가교사 지원



올해 새학기부터 서울시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서울형 예술가교사'의 예술교육이 확대된다. 이를 위해 서울문화재단은 서울형 예술가교사(TA, Teaching Artist) 230명을 1월 15일부터 19일까지 모집한다. 

서울형 예술가교사(TA)는 예술창작의 과정 및 활동을 매개로 창조적 소통 방식과 미적 태도를 길러주는 예술교육 전문가를 말한다. 

지난해 서울문화재단은 서울형 예술가교사 230명을 운영해 서울시내 초등학교 <예술로 플러스> 79개교 384학급과 중학교 <예술로 함께> 81개교 540학급 등 총 2만여 명의 학생들에게 예술교육을 지원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성과를 토대로 올해는 서울시 전체 초중교의 26%에 해당하는 289개교 1,308학급으로 지원범위를 확대해 운영한다. 

서울형 예술가교사의 가장 큰 특징은 인문·예술 청년예술인들에게 안정적인 활동 환경을 제공하고, 프로그램 공동 개발, 서울문화재단 아카데미 과정 등을 통해 예술교육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한다는 점이다. 

서울형 예술가교사 공모는 수업 대상에 따라 ‘어린이TA’와 ‘청소년TA’로 구분된다. ‘어린이TA’는 초등학교 일반학급 수업시간에 국어, 수학, 사회 등 정규 교과와 예술을 연계한 프로그램 <예술로 플러스>를 수행한다. ‘청소년TA’는 중학교 정규교과 중 자유학기제나 창의적체험활동 시간에 중학생을 대상으로 인문과 예술을 연계한 3인 팀티칭 교육 프로그램 <예술로 함께>를 수행한다.

서울형 예술가교사의 선발 규모는 230명으로, 인문·예술 관련 대학 졸업자, 예술교육 현장 경험자, 예술창작 경력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서울창의예술학교 홈페이지에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