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서울문화재단, ‘서울형 예술가 교사’ 230명 모집

15∼19일 홈페이지 통해 접수…서울 초·중학교 예술교육 확대

올해 서울 시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서울형 예술가 교사'(TA·Teaching Artist)가 진행하는 예술 교육이 확대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서울형 예술가 교사 230명을 15∼19일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형 예술가 교사란 연극, 시각 예술, 무용, 음악, 문학, 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통합예술교육과 인문예술교육을 하는 교사다. 학교의 교사와 공동 연구를 통해 매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예술 수업을 진행한다. 

지난해 160개교 924학급에서 진행된 예술 교육은 올해는 289개교 1308학급으로 확대된다. 올해는 초등학교 192개교 768학급, 중학교 97개교 540학급이 대상이다. 

인문·예술 관련 대학 졸업자, 예술 교육 현장 경험자, 예술 창작 경력자라면 누구나 홈페이지 http://artsedu_TA.sfac.or.kr 를 통해 서울형 예술가 교사에 응모할 수 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