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10-30세대, 호기심 또는 불안한 미래 위안 얻고자 운세 봐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이 “전국 10-30회원 1608명을 대상으로 ‘운세 보시나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지난 12월 21일부터 12월 29일까지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설문 결과 10-30세대 10명 중 9명인 90%가 운세를 본 경험이 있었으며, ‘일 년에 한 번(25.5%)’본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반년에 한 번(25.1%) △일주일에 한 번(13.3%) △한 달에 한 번(13.3%) △한 달에 2~3번(12%) 순으로 답변했다. ‘매일 본다’는 응답자도 전체의 10.8%에 달했다. 

선호 점술로는 △사주풀이(35.2%)와 △타로점(24.7%)이 각각 1, 2위로 뽑혔으며, △별자리 운세(14.1%) △띠별 운세(12.6%) △궁합(4.3%) △토정비결(4.1%) △손금(2.8%) △관상(2.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20대와 30대는 ‘사주풀이(20대 36.1%/30대 49.2%)’, 10대는 ‘타로점(31.5%)’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10-30세대는 운세 중에서도 △연애운(38.5%)에 대한 관심이 가장 많았으며, △재물운(33.6%) △취업운(12.2%) △학업운(10%) △건강운(2.3%) △시험운(2%) △결혼운(1.4%) 순으로 답했다. 관심 운세는 연령별로도 차이가 있었는데, 10대와 20대의 경우 ‘연애운(10대 46.5%/20대 41.5%)’을, 30대의 경우 ‘재물운(69.7%)’을 주로 본다고 말했다. 

운세를 보는 이유를 묻자, 10-30세대 응답자의 42.7%가 ‘막연한 호기심에’, 22.9%가 ‘미래가 불안해 위안을 얻으려고’라고 답했다. 기타 답변으로 △스트레스와 고민을 덜기 위해(13.2%) △타인의 마음이나 미래를 알아보기 위해(8.3%) △시간을 때우기 위해(6.1%) △한 번 봤더니 너무 잘 맞아서(5.6%) △지인의 권유로(1.2%) 등이 있었다. 

운세 결과를 얼마나 신뢰하는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20%~40%신뢰(31.5%) △40%~60%신뢰(29.1%) △10%이내(17.2%) △60%~80%신뢰(15.4%) △80%이상(6.7%) 순이었다. 운세 결과에 대해 “운세 결과를 80%이상 믿는다”라고 답한 연령별 응답비율로는, △10대 9.9% △20대 6.5% △30대 3.2% 순으로 20대, 30대보다 10대가 더 높았다.

한편 운세를 보는 방법은 △애플리케이션(29.3%)과 △인터넷 사이트(26.4%)가 제일 많았고, △직접 점집을 방문하거나 △운세 테마 카페를 찾는 응답자도 각각 20.3%, 10%를 차지했다. 

  또 △지면 및 인터넷 기사(8.9%) △전화(0.2%) △기타(4.9%) 등의 답변이 있었다.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