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잡코리아, 흡연 직장인 84% ‘새해 금연 계획’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새해를 맞아 직장인 782명을 대상으로 ‘금연 계획’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52.7%가 현재 흡연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금연 계획을 묻자, 84.2%가 2018년 새해를 맞아 금연을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금연을 계획하는 이유는 △건강관리(80.7%) △부담스러운 담뱃값(47.0%) △흡연자가 환영 받지 못하는 사회 분위기(18.4%) 등이었다. 직장인들은 △하루에 피는 담배 개수 줄여가기(55.6%) △운동하기(28.5%) △병원, 금연치료 전문가 도움 받기(20.2%) 등의 방법을 이용해 금연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복수응답). 흡연을 하는 직장인들은 한 달 평균 10만 8000원을 흡연에 사용하고 있었다. 하루 평균 흡연양은 △10개비~20개비 미만(33.5%) △5개비~10개비 미만(29.6%) △5개비 미만(26.5%) 등으로 다양했다. 다음으로 ‘층간 흡연 문제로 갈등을 겪은 경험이 있는지’ 묻자, 3명 중 1명에 해당하는 32.3%가 경험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주로 담배를 피우는 장소 역시 ‘흡연 지정구역(52.9%)’에 이어 ‘집, 회사 내외 계단이나 옥상(37.4%)’으로 조사됐다. 한편 잡코리아는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에 대한 직장인들의 의견도 조사했다. ‘공동주택 세대 내 간접흡연 피해 방지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내용을 인지하고 있는지 묻자 70.7%의 직장인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내용을 알고 있다는 답변은 비흡연 직장인(62.7%)에 비해 흡연 직장인(77.9%)이 높게 나타났다. 모든 그룹에서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에 찬성한다는 입장이 주를 이룬 가운데, 흡연 직장인 그룹에서 해당 내용에 반대한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높아 눈길을 끌었다. 해당 개정안에 반대한다는 답변은 흡연 직장인(15.8%) 그룹이 비흡연 직장인(2.7%) 그룹 보다 5배 이상 많았다. 반대 입장을 밝힌 직장인들은 △개인 공간(내 집)까지 관여하는 건 너무 심한 처사 같아서(64.0%) △실생활에서 개정안 효과가 별로 없을 것 같아서(26.7%) △담배를 피울 공간이 너무 없는 것 같아서(25.3%) △흡연자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더 나빠 질 것 같아서(17.3%)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복수응답). 반면 과반수에 해당 하는 찬성 입장은 ‘층간 흡연 문제가 사라질 것으로 기대돼서(61.4%)’, ‘가족, 지인들의 간접흡연 피해가 적어질 것 같아서(59.1%)’ 등을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는 주요 이유로 꼽았다(복수응답).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