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이석문 교육감, “4차 산업혁명 대비 부서 간 벽 뛰어넘는 통섭적 업무처리 필요”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이 정책기획과를 시작으로 14개 부서에 대한 신년 업무보고를 1월 3일부터 받았다. 교육지원청 2곳과 직속기관 8곳 등 10개 기관에 대한 신년 업무보고도 1월 8일(월)부터 1월 10일(수)까지 3일간 진행되고 있다. 

이번 신년 업무보고는 △55개 공약에 대한 추진 현황 △2017년 주요성과 및 2018년 핵심과제 △부서 및 기관별 현안사항 △업무 효율화 사례 등에 대한 질의응답과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 

신년 업무보고 자리에서 이 교육감은 “사회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는 과거처럼 업무 구분에 따른 분업적 체계로는 사회의 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팀과 부서 간의 협력을 바탕으로 한 ‘통섭적 업무처리’가 필요한 시기”임을 강조했다. 

교육자치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올해 상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학교-교육지원청-도교육청의 유기적 관계를 확대해 나갈 방안을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교육은 학생과 교사가 수업 과정에 서로 눈을 마주치며 일어나는 긍정적 변화”임을 강조하며 “학교가 교육활동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조직개편 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모두의 지혜를 함께 모아나가자”고 강조했다. 

올해는 2015개정교육과정이 중고등학교에도 적용되기 시작한다. 대입 수시비중 확대, 고입 연합고사 폐지 등에 따라 과정중심평가가 확대되고 교사의 수업 및 평가에 대한 역할과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신년 업무보고 과정을 통해 “교사들이 아이들에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교육감을 포함한 모든 공무원들이 마음을 모아서 교실을 지원해 나가는 2018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