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손씻기·기침예절 생활화 하니…독감 등 학교감염병 42%↓

충북 작년 초·중·고 감염병 환자 9242명 그쳐

지난해에도 많은 학생이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에 걸려 고생했지만, 충북지역 학교의 감염병 환자 수는 1년 전에 비해 42%나 줄었다. 

학교 감염병으로 관리되는 인플루엔자, 수두, 유행성각결막염, 수족구병 모두 환자가 감소했다. 

9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초·중·고·특수학교의 감염병 환자(학생)는 법정 감염병 8천641명, 비법정 감염병 601명 등 모두 9242명이다.

이는 2016년 1만5794명(법정 1만4999명, 비법정 795명)보다 41.5% 감소한 수치다. 

각급 학교는 각종 증상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경우 등을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파악, 시·군 교육지원청과 도교육청에 보고한다. 

작년 감염병별 발생 환자는 법정의 경우 장티푸스 1명, B형 간염 1명, 수두 583명, 유행성이하선염 177명, 일본뇌염 6명, 풍진 1명, 결핵 5명, 성홍열 41명, 수막구균성수막염 1명, 인플루엔자 7612명, 급성 호흡기 감염증 3명,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14명, 수족구병 127명,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 7명 등이다. 

비법정은 급성출혈성결막염 11명, 뇌수막염 19명, 무균성수막염 2명, 옴 1명, 유행성각결막염 470명 등이다. 

주요 감염병 환자를 2016년과 비교할 때 인플루엔자는 43.4%(5840명), 수두는 22.1%(165명), 유행성각결막염은 35.4%(258명), 수족구병은 76.3%(408명) 각각 줄었다. 

발생 환자 빈도가 높은 학교 감염병 가운데 유행성이하선염만 1년 전보다 45명(34.1%) 늘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인플루엔자에 걸린 학생이 2016년 1만3452명에서 작년 7612명으로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특징"이라며 "2016년에는 12월에 독감이 폭발적으로 확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손 씻기를 생활하 하고 기침 예절을 가르치는 등 학교와 집에서 아이들의 위생관리에 신경을 쓴 것도 학교 감염병 감소에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각급 학교는 집단생활로 학생들이 감염병에 노출될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보건교육(연 5회 이상)을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