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교육부 주최 '진로교육 페스티벌' 1월 10일 서울 코엑스서 개막

주제마당, 교류마당, 체험마당, 창업경진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 구비



교육부가 주최하고 17개 시·도교육청과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주관하는 ‘2018 진로교육 페스티벌’이 1월 10일과 11일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2018 진로교육 페스티벌 개막식’은 서울 코엑스 A홀 메인무대에서 1월 10일 오전 10시 30분에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학교 및 지자체, 진로체험지원 기관 관계자 등 약 250여 명이 참석한다. 진로교육 페스티벌은 주제마당, 교류마당, 체험마당, 창업경진마당으로 총 4개의 마당으로 운영된다. 


주제마당, 교류마당, 체험마당, 창업경진마당 등 총 4개 마당 운영

‘주제마당’에서는 진로교육 정책 및 사업 안내, 학교 안·밖에서 이루어지는 체험기반 진로교육의 성과와 비전을 제시한다. 또한 행사의 전반적인 안내를 담당하는 전문해설사와 연계한 총괄 데스크가 운영된다. 


법, 제도, 진로교육현황조사, 체험기반 진로교육의 성과 자료 등 책자 및 태블릿 피씨로 배치돼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SNS 미디어와 해시태그를 활용한 참가자 이벤트도 마련된다. 


‘교류마당’에서는 교사, 장학사, 학부모, 자원봉사자, 진로체험지원센터 담당자 및 체험처 종사자 등 지역 내 진로교육 관계자들의 소통과 교류, 협력의 장이 펼쳐진다. 교류 부스 및 릴레이 세미나도 운영된다.


‘교류 부스’에서는 교육현장에서 예산, 인력, 프로그램 구성, 학교과 마을 협력 문제 등 다양한 이슈에 따른 성공 혹은 실패경험을 공유하고, 나름의 해결책을 제안한다. ‘릴레이 세미나’에서는 진로교육의 발전과 제도 및 정책의 발판을 모색하기 위해 관계자들의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체험마당’은 한 시간 단위로 운영되는 ‘일반 부스’와 세 시간 단위로 운영되는 ‘프로젝트 부스’, 멘토링 및 상담을 중점으로하는 ‘원격영상 진로 멘토링 부스’, 창업체험연계 ‘이벤트 부스’ 등으로 세분화돼 운영된다. 


체험마당에서는 기존의 단순 관람, 체험하는 형식을 탈피해 학생들의 소질과 적성을 발견할 수 있는 질 높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사전신청을 통해 학생, 학부모, 교사, 체험처 담당자로 구성된 체험단과 현장접수 체험자들의 피드백을 받아 앞으로 프로그램 개발‧운영의 아이디어로 활용할 예정이다. 


‘창업경진마당’에서는 ‘청소년 기업가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전국 중‧고교 창업동아리 중 예선에서 선정된 60개팀들이 참여해 아이디어 및 시제품을 제작‧발표한다. 그리고 1월 11일에 교육부장관상 및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본선 진행 방법은 중‧고교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투자 유치 설명회 등을 실시해, 일반관람객이 가상으로 투자하는 ‘크라우드 편당’을 최대한 유치하고, 이를 사전 심사점수에 가산하는 방식이다. 


'진로교육지원 마을교육공동체 발대식' 열어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학교 현장과 지역사회의 진로교육 성과를 공유하고, 관계기관 간 교류와 소통, 협력의 장이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로교육지원 마을교육공동체 발대식을 통해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가치를 공유하고, 온 마을이 함께 나서서 우리 아이들의 꿈을 위해 노력하는 첫 발걸음을 떼게 됐다. 앞으로 진로교육을 지원하는 기관과 교육부가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국적으로 청소년의 진로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마을진로교육 생태계를 확산하기 위해, 학교 안팎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진로교육의 성과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지역사회내 진로교육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소통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2018 진로교육 페스티벌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행사 세부내용과 교류, 체험 및 창업경진마당 부스별 프로그램 정보는 행사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883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