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의대 수시 이월‘ 고려대, 부산대, 원광대 등 대폭 증가

2018 의대 정시 총 1,050명 모집



올해 부산대, 원광대, 고려대 등 일부 대학에서 수시 이월 인원이 대폭 발생했다. 2018학년도 의대 정시 최종 모집 인원은 36개 대학 선발인원을 포함해 총 1,050명이다. 이는 최초 모집 인원인 941명에서 수시 이월 인원 109명이 더해진 인원으로, 전년도 수시 이월 인원인 96명보다 증가했다. 

가장 많은 인원이 이월된 의대는 부산대로 32명이 이월돼, 최초 모집인원 18명에서 최종 모집인원 50명까지 대폭 증가했다. 원광대 역시 28명이 이월돼 55명을 선발한다. 수시에서 수능 최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학생들이 다수 발생해, 정시로 이월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고려대 12명, 충남대 8명, 동아대 7명 순으로 수시 미충원으로 인한 이월 인원이 발생했다. 군별로는 가군이 58명 이월로, 최종 504명을, 나군은 47명이 이월돼 345명을, 다군은 4명 이월로 201명을 선발한다. 

치대는 수시에서 53명이 이월돼, 최종 285명을 선발한다. 치대 역시 전년도 수시 이월 인원인 40명보다 이월 인원이 늘었다. 서울대 치의학과는 수시 전원 선발로 정시 모집 예정이 없었지만, 11명이 이월돼 정시 가군에서 선발한다. 더불어 원광대 치대가 16명, 부산대 11명, 강릉원주대 6명이 이월됐다. 

진학사는 “최상위권 간 경쟁인 의·치대 정시는 지원자간 점수 차가 매우 조밀해, 모집 인원 변동이 합격선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정시 최종 인원 확인과 함께 활용지표, 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등이 적용된 대학별 환산점수를 기준으로 최종 지원 전략을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