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여당 “유치원 영어교육금지 시행 미뤄야“…김상곤 “충분히 검토“

민주당 교문위원들 "제도 정착 위해서라도 의견수렴 더 거쳐야"
김상곤 부총리 "문제의식 공감…현장 얘기 더 듣고서 1월 말 발표"

교육부가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들이 9일 현장 혼란을 피하기 위해 정책 시행을 연기하자는 의견을 교육부에 공식 전달했다. 

이에 대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며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1월 말 발표될 예정인 교육부의 최종 결정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민주당 교문위 간사인 유은혜 의원을 비롯해 김민기 김병욱 김한정 박경미 신동근 오영훈 전재수 의원 등 여당 교문위원들은 이날 김 부총리와 신년회를 겸한 만찬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근 논란이 된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다. 

교육부는 올해 3월부터 초등학교 1~2학년 대상으로 방과 후 영어수업이 금지되는 만큼 정책의 일관성 측면에서 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도 같은 조치를 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지만,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현장 혼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유 의원은 만찬 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교육으로 아이들의 영어교육을 확실하게 책임지도록 하는 정책적 방향은 옳다"면서도 "당장 3월부터 영어교육을 금지한다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서 큰 혼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가 더 시간을 두고 학부모들에게 정책의 의의를 설명하고 동의를 구하는 등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충분히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을 김 부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부총리는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면서 "학교·유치원·어린이집 등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겠다. 이를 감안해 이달 말에 최종적인 입장을 정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의원은 "여당 의원들이 시행 유보를 건의한 것은 정책에 반대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면서 "정책을 효과적으로 성공시키기 위해서라도 학부모들을 상대로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