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교사 97%, 학교서 '휴대전화 무제한 사용' 허용 반대"

교총, 교사 1645명 모바일 설문…상벌점제 폐지 반대 71.8%

학생들이 학교에서 휴대전화를 언제든지 자유롭게 쓰도록 허용하는 것에 거의 모든 교사가 반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교사의 71.8%는 상벌점제 폐지에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전국 초·중·고등학교 교원 164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8일까지 한 교육현안에 관한 모바일 설문조사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42%다. 

설문조사 참여자 구성은 평교사 52.3%, 부장교사 29.2%, 수석교사 0.5%였다.



'수업시간을 포함해 언제든지 학생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도록 허용하자는 주장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82.4%가 "매우 반대한다", 14.5%가 "반대한다"고 밝혔다. '매우 찬성한다'와 '찬성한다'는 각각 0.9%와 1.6%였다.

학생의 자유로운 휴대전화 사용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교사의 정당한 교육권을 방해하고 적절한 생활지도를 더 어렵게 하기 때문'(44.3%)과 '학습과 교육활동 집중을 방해하기 때문'(41.6%)이 많이 꼽혔다.

상벌점제 폐지에는 응답자 47.1%가 '매우 반대한다', 24.7%는 '반대한다'고 했다. '매우 찬성'을 비롯해 찬성 의견은 22.3%였다. 

반대이유로는 '자신의 행동에 책임질 줄 아는 교육문화를 만들어야 하므로'(37.1%)와 '대안없이 폐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26.5%)이 많이 꼽혔다. 

찬성이유로는 '학생 스스로 기준을 정해 자율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해서'(9.5%)와 '점수화하는 것은 교육과 맞지 않아서'(6.6%)가 많았다. 

학교장의 학칙 제·개정권을 규정한 초중등교육법령 조항을 삭제하자는 주장에는 응답자 93.2%가 반대, 5.4%가 찬성했다. 

초중등교육법 8조와 같은 법 시행령 9조는 학교장에게 학칙 제·개정권을 부여하고, 학칙에 학생 포상·징계·지도방법, 두발·복장 등 용모, 교육 목적상 필요한 소지품 검사,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 사용, 학교 내 교육·연구활동 보호와 질서 유지에 관한 사항을 담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교총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11일 초중등교육법상 학칙 조항 폐지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에 대한 교육현장 여론이 나쁘다"면서 "교육감들은 교육현장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