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백만 원 이르는 대입 컨설팅, 국가가 무료로 해준다?

안민석 의원 '국가입시정보센터' 설치 법안 발의



국가가 입시 컨설팅을 관리함으로써 입시 컨설팅에 들어가는 사교육 비용 부담을 줄여줄 국가입시정보센터 설치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이 1월 24일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교육 당국은 그동안 대입정보 제공과 진학상담을 위해 지원센터를 운영해 왔다. 하지만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 미비로 여전히 고액의 사설 입시컨설팅이 성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대입정보 불균형과 양극화는 심해지고 학부모와 학생의 부담과 불안은 커져가고 있다.

안민석 의원이 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교육 당국과 수능 출제 기관, 대학협의체 등이 협력해 국가입시정보센터를 설치하고 운영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또 각 기관의 대입자료를 취합하고 연구·분석해 각 지역의 교육청, 진로진학지원센터, 일선학교 진로진학상담 등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도록 했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서울시교육청의 ‘등록 학원 및 교습소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서울지역 입시컨설팅 학원 수가 2013년 40개에서 2017년까지 91개로 4년간 51개가 늘어났다.

컨설팅 월평균 교습비도 2013년 46만 2천 원에서 2017년에는 57만 2천 원으로 4년 사이 11만 원이 뛰었다. 서울시내 컨설팅 학원 중 교습비가 가장 비싼 곳은 월 600만 원짜리 교습과정을 운영하기도 했다.

안 의원은 “공정한 지원시스템 구축은 객관성과 신뢰도 높은 대입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학생과 학부모에게 맞춤형 온라인·대면 상담 서비스도 제공해 입시컨설팅에 대한 부담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