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외국어교육協, 방과 후 영어 학원 단속'에 "시대착오적 발상" 발끈


[뉴스에듀] 교육부가 유치원·어린이집 방과후 영어교육 금지를 보류하고 유아 영어학원 단속을 먼저 하겠다고 밝히자 학원 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외국어교육협의회는 24일 서울 외교센터에서 '영어교육산업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교육부의 '유아 영어학원 등 과열된 조기 영어교육 폐해 우선 해소' 방침은 조기 영어교육의 순기능을 무시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한국학원총연합회 소속 전국외국어교육협의회는 영어교육산업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교육부 방침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며 "놀이 중심의 유아 영어교육을 선행학습으로 분류해 금지하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황성순 전국외국어교육협의회장은 "학교 영어교육이 '의사소통 할 수 있는 영어교육'으로 바뀌어야 영어 절대평가가 의미 있고 나아가 청년의 해외취업, 해외자본 유치 등 국가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교육부는 영어교육과 관련된 정책을 결정할 때 이해당사자인 학원교육자와 소통해 달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