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올림픽 기간 철도보안 강화…경강선 KTX 12회 증편

테러 등 비상상황 철저 대비…KTX 추가 운행도 적극 검토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을 방문하는 국내외 승객들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철도안전대책’을 마련·시행하고 경강선 KTX 임시열차 운행계획을 수립·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평창올림픽기간 철도보안검색 확대

먼저 올림픽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테러 등 비상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철도 보안검색을 확대 실시한다. 철도경찰을 집중 투입해 철도역과 열차 내의 치안도 강화한다.

올림픽 기간 중 많은 승객들이 이용하는 인천공항역, 서울역 등 주요역에는 엑스레이 검색대, 폭발물 탐지장비 등을 활용해 보안검색을 강화하고 탐지견을 활용해 철도역에 대한 순찰도 강화한다.

또한 철도경찰이 열차에 집중 탑승해 열차 내 범법행위 적발 등 치안활동을 강화한다.

눈이 많이 내리는 강원지역의 계절적 특성을 고려해 폭설 등에 대비한 대설대책도 마련했다.

눈이 오는 경우에는 열차운행을 개시하기 전에 강릉차량기지 등 주요 거점에 배치한 제설열차를 통해 선로 위에 쌓인 눈을 제거한다. 열차 운행 시에는 적설량에 따라 안전하게 서행운전을 시행한다.

열차운행 중지 등 비상 상황 시, 전세버스·택시 등 대체수송 수단을 적극적으로 투입해 승객의 불편을 최소화한다.

차량고장 발생 등 비상 시에는 사고복구를 위한 장비를 강릉차량기지 등 주요 거점에 상시 배치하고 예비열차 3편도 확보해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는 곳에 전진 배치한다.



한편, 철도사고·장애의 발생을 차단하고 비상 시 신속한 상황대응을 위해 국토부와 철도공사 등이 합동으로 안전 취약요소를 사전에 철저히 점검하고 올림픽 기간 중의 현장 안전감독도 강화한다.

올림픽 기간에는 국토부 철도안전감독관을 청량리역·강릉역 등 주요 거점에 상시 배치해 집중 점검한다. 철도공사와 철도공단도 올림픽, 설 연휴, 해빙기에 대비한 철도안전 확립을 위해 분야별, 지역별로 지속적인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철도공사와 철도공단 등과 상황반을 연계 운영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비상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심야관람객 위해 7100석 추가 투입

국토부는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및 한국철도공사와 협의해 개막식(9일)과 폐막식(25일) 양 일간 각각 임시열차 4회를 운행한다. 야간시간대 정기열차 운행횟수가 적은 8일과 10일(각 1회), 24일(2회)에도 임시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번 임시열차 12회 투입으로 약 7100석이 추가로 확보돼 심야시간대 올림픽 관람객들의 이동편의가 크게 증진될 것으로 보인다. 임시열차 승차권은 GO-평창 앱, 코레일톡, 철도공사 홈페이지, 역 창구에서 예매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열차가 안전하게 정시에 운행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께서도 철도보안검색 등 관계기관의 안내에 협조해 주실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임시열차 투입 후에도 철도이용수요·철도차량·선로여건 등을 감안해 추가로 임시열차를 운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과 044-201-4602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