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예비 수험생, 성공적인 2019 대입 위한 학습 로드맵 어떻게 세워야 할까?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2019 수능 시기별 학습전략



고3 생활의 시작인 3월부터 수능을 보는 11월까지 어느 한 순간도 중요하지 않은 시기는 없습니다. 그럼, 성공적인 입시결과를 거두기 위해 지금 예비 고3 수험생들은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무작정 공부하기보다는 목표대학을 결정하여 자신의 수준과 상황을 고려한 학습전략을 세워 실천에 옮기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즉, 수험생들은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별 전형을 파악하여 지원전략을 수립해야 합니다. 
  
그럼 수능까지 어떤 학습전략이 필요하고, 또 어떤 대입 지원전략이 요구되는지 살펴보도록 합시다.
  
  
○ 첫 번째 시기: 실전 학습하기(3월~5월) 
  
고3 첫 학력평가를 시작으로 1학기 중간고사가 진행됩니다. 3월 학력평가의 경우 고3 시기의 첫 번째 평가이다 보니 학생들의 기대가 높아 상대적 실망도 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시험을 통해 수능 유형을 파악하고 자신의 수준과 약점을 파악하는 시간이 된다면 이보다 더 값진 것은 없을 것입니다. 결과에 일희일비하기보다는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고 취약영역을 보완하기 위한 학습전략을 세워 이후의 학습에 참고자료로 활용하도록 합시다. 
  
수시모집에서 학생부 성적은 모든 전형에 중요한 평가 요소이므로 성적관리에 힘써야 합니다. 학력평가와 중간고사가 끝난 뒤에는 오답노트를 작성해보세요. 오답노트를 통해 취약영역이나 자주 틀리는 문항유형을 보강하고 반복적인 학습효과로 성적 향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의해야 할 점은 틀린 문항과 해설을 단순 스크랩하는데 그쳐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틀린 문항의 이유를 기록하고 교과서를 통해 개념을 완벽하게 익혀야 오답노트의 효과를 100% 볼 수 있습니다. 
  
  
○ 두 번째 시기: 목표대학 점검하기(6월~7월) 
  
이 시기는 현재까지의 학습결과와 성취도 등을 점검해 보고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의 학습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하는 때입니다. 6월 모의평가와 1학기 기말고사도 진행되는데, 이 시험들은 향후 학습전략의 큰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6월 평가원 시험은 재수생이 처음으로 참가하기 때문에 재학생들의 성적이 상대적으로 낮아질 수 있습니다. 재학생들 중에는 이를 낙담하거나 자포자기하는 경우가 있는데, 결과에 실망하지 말고 지금까지 실행한 학습계획을 점검 및 보완하여 자신에게 유리한 수시 대학별 전형을 준비해야 합니다.
  
○ 세 번째 시기: 전략 수립하기(8월) 
  
여름에는 무더운 날씨로 긴장이 풀리면서 수험생들이 슬럼프에 빠지기 쉽습니다. 슬럼프나 주변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자기관리를 철저히 하되, 슬럼프에 빠지게 되더라도 단기간에 극복하여 자기 페이스를 찾을 수 있도록 더욱 자기관리에 힘써야 합니다. 
  
다가오는 수시모집 지원 시에는 6월 모의평가 성적과 학생부 성적, 대학별 고사 준비도 등을 고려해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별 전형을 파악하여 지원해야 합니다. 평소 모의고사 성적이 학생부 성적만큼 좋은 성적이 나오지 않는 수험생이라면 내신반영 중심의 전형을 찾아 적극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겠지요. 
  
학생부와 모의고사 성적이 고른 학생이라면 모의고사 성적을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대학을 판단하여 수시에 도전하도록 합시다. 단, 수시모집은 일반적으로 학생부와 대학별 고사를 중심으로 학생을 선발하므로 대학별 고사가 당락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지만, 상위권 대학의 경우 학생부종합전형과 논술전형 등에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수능 성적이 수시 지원전략의 가장 큰 변수가 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학생부종합전형에 지원 계획을 갖고 있는 수험생이라면 여름 방학만으로는 이를 준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없으므로 사전에 미리미리 준비하도록 해야 합니다. 
  
  
○ 네 번째 시기: 취약점 보완하기(9월) 
  
9월 평가원 시험은 수능 이전에 치루는 가장 중요한 모의평가입니다. 재수생은 물론 반수생까지 가세하면서 실질적인 경쟁자들과의 상대적 위치를 가장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기회이지요. 또한, 그 해 수능 시험 출제 경향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는 시험이기도 하기 때문에 더욱 중요합니다.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성적이 올랐다면 수시지원 시 정시를 염두에 둔 소신·상향 지원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반대로 성적이 하락했다면 자신의 취약영역 및 목표대학 반영영역을 중점적으로 학습하되, 그 중에서도 각 과목의 반영비율 및 가중치까지 따져 우선순위를 정해야 합니다. 정시에서는 3학년 2학기 학생부 성적도 반영되므로, 2학기 중간고사에도 집중하여 짧은 시간 최대 효과를 올릴 수 있도록 학습시간을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다섯 번째 시기: 수능 돌입하기(10월~11월) 
  
이 시기에는 모의 수능 학습을 마무리하고 실전 감각을 몸에 익히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실전 경험이 없는 재학생들은 실전처럼 수능 시험을 보는 연습을 최대한 많이 하여 실전감각을 충분히 익혀두어야 합니다. 매주 2회 이상 실전 수능과 똑같은 모의고사를 치러 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 동안 작성해 온 오답노트를 점검하면서 취약 영역을 다시 한번 점검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특히, 상위권 학생이라면 포기과목으로 인해 목표대학 진학이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전 영역을 끝까지 꾸준하게 학습하는 것이 바람직한 입시 전략입니다. 
  
  
○ 여섯 번째 시기: 지원전략 완료하기(12월~1월) 
  
성적 발표 후에는 자신의 수능 성적을 꼼꼼히 분석하여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영역별 조합 점수를 산출한 후 지원 대학을 결정해야 합니다. 수능 영어 절대평가로 인해 대학별 전형방법이 상이해짐에 따라 본인에게 적합한 대학을 찾기가 어려워진 상황입니다. 이 때에는 단순합산점수보다는 대학별 환산점수로 성적을 변환하고, 본인의 위치까지도 고려하여 정시전략을 수립해야 합니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