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질본·검역본부, 고병원성 AI 대응협력 강화

특허물질 및 바이러스 등 유전자원 공유

질병관리본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차단방역과 인체 감염 방지 등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인수공통감염병인 고병원성 AI의 국·내외 발생동향, 유전자 특성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동물백신 대량생산을 위한 특허물질을 검역본부에 제공할 계획이다.

실제 질본은 이미 지난달 질본에서 AI 항원 대량생산에 이용할 백신생산용 유전물질을 검역본부에 제공한 바 있다.

검역본부는 향후에도 국내 가금류에서 검출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의 인체위험도 평가를 위해 AI 바이러스를 질본에 제공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제공한 백신생산용 유전물질을 이용하면 신속하고 효율적인 항원 제조가 가능하며 농림축산식품부가 AI 긴급상황에 대비해 추진 중인 ‘AI 항원뱅크’ 구축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해당 백신생산용 유전물질은 2010년 질병관리본부 학술연구용역을 통해 충북대학교 최영기 교수팀과 공동 개발했으며 2013년 국내 특허, 2015년 미국 국제 특허등록을 받았다.

검역본부도 향후 국내 가금류에서 검출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의 인체위험도 평가를 위해 AI 바이러스를 질병관리본부에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 기관은 국가 방역 역량 강화를 위해 국유특허기술 무상 통상실시권(특허를 받은 여러 사람이 일정한 범위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권리) 이전 등 산업적 사용에 대한 논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앞으로도 주요 인수공통감염병와 관련한 발생정보 교환, 병원체 공유 등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문의: 질병관리본부 바이러스분석과/농림축산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 043-719-8192/054-912-0972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