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초1 입학기 자녀돌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앞장선다!

10시 출근, 초등돌봄교실 확대 등으로 돌봄 공백 사각지대 해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초등학교 1학년 입학기 돌봄 부담을 덜기 위해 관계부처와 함께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금년에는 초등학교 1학년 입학생 자녀를 둔 중소기업을 비롯한 민간기업 근로자도 근로시간 단축제, 유연근무제 등 기존 제도를 적극 활용한다.

입학기 10시 출근 등 자녀 돌봄을 위해 출․퇴근 시간을 신축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근로자와 기업주에게 적극 안내․활용토록 하고, 근로시간 단축 비용 지원 등을 통해 1,2학년 자녀를 둔 부모들이 근로시간 단축을 눈치 보지 않고 당연하게 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학교에서는 방과 후 돌봄 공백을 완화하기 위해 학교 여건에 따라 초등돌봄교실에서 최대한 수용하면서 민원담당관제를 2월부터 3월까지 두 달간 운영해 돌봄수요에 신속히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지역에서는 초등돌봄교실을 희망했으나 이용하지 못하는 입학생에 대해서는 아이돌보미와 학교에서 가까운 공동육아나눔터, 그리고 지역아동센터 등 돌봄시설을 통해 입학기 돌봄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입학기 이후에도 초등돌봄의 공백을 완화하고, 수업 후 부모 퇴근 때까지 온종일 돌봄이 가능하도록 교육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가 함께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

한편, 여성 중심의 자녀돌봄으로 인해 경력단절이나 여성 근로자 고용기피 등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 육아기 근로자의 근로시간 단축과 남성 육아휴직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3월 중에 발표하고, 일상생활에서 평등육아의 걸림돌이 되는 소소한 사항도 적극 찾아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정책 실행을 위해 2월 6일에는「자녀돌봄 지원 우수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일·생활 균형이 중소기업까지 확산되기 위해 필요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2월 26일에는 초등돌봄교실·공동육아나눔터·지역아동센터 관계자와 맞벌이 등 돌봄이 필요한 가정 등이 참여하는 초등학교 방과 후 돌봄 해결을 위한 세미나도 개최할 계획이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 “육아기 자녀는 부모 뿐 아니라 정부·기업 등 사회가 함께 돌봐야 한다는 인식 하에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관계부처와 치밀하게 준비해, 곧 다가오는 입학기에 부모와 아이들이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