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컬링 믹스더블 장혜지-이기정, 핀란드 꺾고 '대한민국 첫승'

핀란드, 8엔드 앞두고 9:4에서 기권 선언…"파워플레이 주효"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 장혜지(21)-이기정(23)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경기에서 핀란드를 완파하며 대한민국에 대회 첫 승을 선사했다.

장혜지-이기정은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1차전에서 핀란드의 오오나 카우스테(30)-토미 란타마키(50)를 9-4로 제압하고 첫 승을 거뒀다.

핀란드는 장혜지-이기정이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대였다. 이번 올림픽 출전국 중 전력이 약한 팀에 속하고, "스타트가 좋아야 한다"는 부담도 있었기 때문이다.

 
핀란드는 평창동계올림픽 주전 선수 중 최고령인 란타마키의 노련함을 내세우는 팀이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최연소 팀인 장혜지-이기정의 패기가 앞섰다.

선공 빨간색 스톤을 잡은 장혜지-이기정은 1엔드에서 3점을 선취해 기선을 제압했다.

2엔드와 3엔드에서도 1점씩 추가했다. 3엔드에서는 장혜지-이기정의 빨간 스톤과 핀란드의 노란 스톤이 맨눈으로 비슷한 거리에 있어 심판이 계측했고, 빨간 스톤이 더 표적(하우스) 중앙(버튼)에 가까운 것으로 확인됐다.

4엔드는 공방전이었다. 버튼 속에서 서로의 스톤을 밀치기를 반복하다가 핀란드가 1점 가져갔다.



후반 들어 장혜지-이기정의 집중력이 조금씩 떨어졌다. 반대로 핀란드는 초반 실수를 통해 감을 되찾고 맹추격했다.

장혜지-이기정은 5엔드와 6엔드에는 각각 2점, 1점을 내줘 5-4로 쫓겼다. 이기정은 5엔드 2실점을 가장 위험했던 순간으로 꼽았다.

장혜지-이기정은 7엔드에 다시 집중했다. 4점을 대량 획득하며 핀란드의 기권을 받아내 승리를 확정했다.

7엔드에서 유리한 상황을 만든 장혜지-이기정은 작전 타임을 사용, 코치와 상의하며 신중을 기했다.

한국 팀은 이기정이 핀란드의 가드를 열어내며 상대에 혼란을 주는 작전을 택했다.

2개의 스톤을 남겼던 핀란드는 한 개의 스톤을 그냥 흘려보냈고, 마지막 스톤으로는 자신의 가드를 밀어내는 실수를 범해 무너졌다.

하우스에 한국의 빨간 스톤 3개가 놓인 상태에서 장혜지는 마지막 스톤을 편하게 밀어 넣어 4득점을 완성했다.

크게 벌어진 점수 차에 핀란드 팀은 장혜지-이기정에게 악수를 건네며 기권을 표시했다. 컬링 믹스더블은 8엔드까지 열리지만 핀란드의 기권으로 7엔드에서 경기가 끝났다.

첫 경기를 기분 좋게 승리로 장식한 장혜지-이기정은 이날 오후 8시 5분 중국의 왕루이-바더신과 2차전에 나선다.

이성훈 기자 shlee@gaonnews.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