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밀양 화재 중수본 종료…‘화재안전대책 TF’ 구성·운영

의료기관 화재대응체계 전반적 검토…근본 대책 마련

보건복지부는 밀양 세종병원 화재 중앙사고수습본부 운영을 종료하고 ‘의료기관 화재안전대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9일 밝혔다.

TF는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을 단장으로 총괄반, 시설개선반, 자원관리반, 응급대책반 등 4개 반으로 구성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밀양 세종병원, 연세 세브란스병원 화재 등 의료기관 화재안전 위험에 대한 사회적 우려에 따라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위해 TF를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향후 TF는 각 반별로 병상기준 및 운영 개선, 의료기관 인증, 인력기준 정비 및 공급 확대방안과 신속 대응체계 개선 등 의료기관의 화재대응체계 전반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복지부는 밀양 화재 직후인 지난달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해 화재피해 상황관리 및 화재 피해자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해 왔다.

중수본은 사고수습을 위해 복지부 직원 및 행안부, 국토부, 경찰청, 소방청 등 관계부처 파견근무자를 포함, 24시간 가동됐다.

복지부는 행안부 현장대응지원단 및 밀양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종료 등에 따라 중수본 운영을 종료한다.

중수본 종료 이후에는 담당부서 중심으로 화재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문의: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044-202-2403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