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6·13 교육감선거 예비후보 40명 등록

울산·전북·경북 각 6명 최다
교육자 19명…60대가 22명
명함, 전화 선거운동 등 가능

6·13 교육감선거 예비후보자에 13일 40명이 등록하면서 본격적인 선거전에 불이 붙었다. 거리 유세 등 일찌감치 얼굴알리기에 나선 이들의 선전이 선거 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힌 교육감 예비후보자 현황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40명이 등록해 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도 별로는 울산·전북·경북 각 6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 4명, 대구·세종 각 3명, 경기·충북 각 2명, 나머지 시도 각 1명(제주는 0명)으로 집계됐다. 
 
후보자의 직업은 교수 등 교육자가 19명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시민단체 활동가 등 기타가 11명, 무직 9명, 자영업 1명으로 분류됐다. 학력은 대학원 졸업이 29명으로 다수였고 대학원 수료 2명, 대졸 8명, 전문대졸 1명으로 나타났다.
 
성별은 남자 35명, 여자 5명이며 연령대는 50세~59세 14명, 60세~69세 22명, 70세 이상 4명이었다. 후보자 중 9명은 국가보안법, 집시법 위반 등 전과기록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등록한 교육감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소를 설치할 수 있고 유급 선거사무원을 둘 수 있으며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전자우편·문자메시지 전송, 선거운동용 어깨띠·후보자임을 나타내는 표지물 착용이 가능하다. 인터넷 홈페이지를 이용하거나 자신이 직접 통화하는 전화 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선거구 내 가구 수의 10% 이내에서 홍보물 발송 등도 허용된다. 아울러 선거공약 등을 게재한 공약집 1종을 발간해 통상적인 방법으로 판매할 수 있다. 
 
▲예비후보자 등록 현황
 
△서울=최명복 (사)한반도평화네트워크 이사장 
 
△부산=김성진 부산대 교수, 이요섭 전 부산전자공고 교장, 임해경 전 부산교육감, 함진홍 부산창의교육연구회 회장 
 
△대구=강은희 전 여성가족부 장관, 김사열 경북대 교수, 이태열 전 대구 남부교육지원청 교육장 
 
△인천=고승의 덕신장학재단 이사장
 
△광주=이정선 광주교대 교수 
 
△대전=성광진 대전교육연구소 소장 
 
△울산=구광렬 울산대 교수, 권오영 울산시의정회 부회장, 노옥희 작은도서관 대표, 박흥수 전 울산교육청 교육국장, 장평규 울산혁신교육연구소 대표, 정찬모 전 울산시의회 교육위원장
 
△세종=송명석 세종교육연구소 소장, 정원희 세종시미래교육정책연구소 소장, 최태호 중부대 교수
 
△경기=배종수 서울교대 명예교수, 임해규 전 17·18대 국회의원
 
△강원=신경호 강원미래교육연구원 원장
 
△충북=심의보 충청대 교수, 황신모 전 청주대 총장
 
△충남=명노희 충남미래교육연구원 원장
 
△전북=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 유광찬 전주교대 교수, 이미영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 이재경 전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천호성 전주교대 교수, 황호진 담쟁이교육포럼 이사장
 
△전남=장석웅 전 전교조 위원장
 
△경북=권전탁 전 경북교육청 교육정책국장, 김정수 자유교육연합 상임대표, 안상섭 경북교육연구소 이사장, 이경희 전 경북 포항교육지원청 교육장, 이찬교 전 전교조 경북지부장, 임종식 전 경북교육청 교육정책국장
 
△경남=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

조성철 기자 chosc@kfta.or.kr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