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교육부, 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추진 자문단 회의 개최

농어촌 초등 방과 후 영어 캠프 지원 예산 투입

교육부가 20일 오후 3시 '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추진 자문단'(이하 '자문단') 위촉식에 이어 제 1차 회의를 한국장학재단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자문단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함께 현행 영어교육 정책에 대한 점검을 바탕으로 중장기 영어교육 방향 설정, 실행방안을 자문하며, 공청회 등을 통해 국민 의견을 수렴한 뒤 '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방안' 최종안이 마련되는 연말까지 활동한다.

자문단은 전문가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는 차원에서 교원뿐 아니라 각계의 추천을 받아 교수 3명, 초·중·고 교원 10명, 교육전문직 4명, 학부모·교육 단체 2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된다.

'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방안'은 사회·경제적 계층에 관계없이 모든 학생들에게 양질의 학교 영어교육 제공을 목표로 사교육비 경감과 교육격차 해소에 중점을 두며, 특히 올해 3월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2015 교육과정에 따라 초등학교 3학년에서 시작되는 영어수업이 ‘학생의 배움 중심’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교수학습·평가 개선방안을 포함한다.

또한, 영어능력 향상에 가장 중요한 ‘노출시간’ 확보를 위해 원어민 보조교사 확충, 해외 학교와 동시 원격화상 수업 실시, 학교 단위 국제교류 지원, 온-오프라인 영어독서 프로그램 활용방안 등도 검토되며, 학교 밖에서 방송, 인터넷을 통해 학생들이 영어 환경에 노출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한다.

한편, 교육부는 장기적인 정책 방향이 나오기 전이라도 학교 영어교육을 지원하기 위하여 특별교부금을 최대한 확보하여 현실성 있는 몇 가지 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농산어촌 및 도시 소외지역 초등학교에서 3학년 이상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방학 중, 방과 후 영어 캠프 지원에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 영어 교육의 내실화는 하루도 늦출 수 없는 중요한 과제” 라며 “학교 영어교육 개선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지속적으로 교육현장을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학교에서 책임지는 영어교육을 통해 “우리 학생들이 창의성이 뛰어난 글로벌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만들어 추진할 것” 이라고 말했다.

조석민(교육 뉴스 3부)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