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인천평생학습관, 제5회 박서연 개인전 ‘행복한 나무’ 개최



인천평생학습관 갤러리 다솜은 “‘제5회 박서연 개인전’을 2월 21일(수)부터 2월 28일(수)까지 개최한다”고 최근 밝혔다. 
   
‘행복한 나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개최하는 박서연 작가는 옵티컬 아트(Optical art, 착시(錯視)에 의해 시각적 효과가 나타나는 작품)를 이용하여 독특한 시각을 재현한다. 옵티컬 아트는 추상적인 무늬와 패턴의 반복 표현으로 약간 움직이는 듯 하는 착각을 일으킨다. 작품에 등장하는 △꽃 △부엉이 △파랑새 △고양이 등은 행복을 나타내는 매개체이며, 작품 속의 큰 나무가 제시하는 메시지는 △사랑 △믿음 △희망 △미래의 꿈 △신뢰 등을 상징한다.  
   
박서연 작가는 “나무 중에서 나무 몸통은 행복을 가져다주는 부분이며, 작품의 근간을 이루는 ‘그물 모양’은 바쁜 현대인의 일상과 반복을 나타내었다”고 말했다. 바쁜 일상 속의 소소한 즐거움을 ‘행복한 나무’로 표현한 회화 작품 20여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의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관람료는 무료이다. 전시회는 28일(수)까지 진행되며 일요일은 휴관한다.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