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공무원·지역봉사자 손잡고 ‘복지사각지대’ 발굴한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좋은이웃들’ 봉사단 3만명 참여

보건복지부는 마을 사정에 밝은 지역 자원봉사자와 복지공무원이 2인 1조를 이뤄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복지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이번 사업에는 부녀회 회원, 가스검침원,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업주 등 지역봉사자 3만여명이 활동하는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소속 봉사단 ‘좋은이웃들’이 참여한다.

좋은이웃들 봉사자들은 지역사회 읍면동 단위로 담당 구역을 정해 공용화장실과 역, 터미널, 공원 등에서 지내는 노숙인과 빈곤 위기가정을 신고하고 공무원은 봉사자와 함께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찾아가 복지 상담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복지부는 “그동안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공공과 민간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공공과 민간의 정보·자원이 분절돼 주민의 복지체감도가 낮았다”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읍면동 복지공무원 혼자서는 속속들이 알지 못했던 복지 소외계층을 빠르게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이를 포함,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추진을 위해 시군구 희망복지지원단과의 협업체계를 정비할 계획이다.

올해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는 ‘찾아가는 복지전담팀’을 확대하고 단전·단수 정보 등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실직·질병 등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 촘촘한 지역복지안전망을 제공하는 문지기 기관(Gate Keeper)으로 활동할 방침이다.

특히, 읍면동의 통합사례관리와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통해 어려움을 겪는 주민이 건강하게 지역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까지 진행한다.

복지부는 지역 특성에 맞는 사회복지관·보건소 등과 주민센터 간 협력에 관한 다양한 우수사례를 발굴·전파하는 등의 정책적 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충현 복지부 복지행정지원관은 “민관이 협력해 국민이 실제로 체감할 수 있는 포용적인 지역사회 복지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보건복지부 지역복지과 044-202-3124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