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아이 방 스탠드, 눈 나빠지는 배치 바로잡는 방법

불 켜고 자는 아이 근시 확률 높아져

어린아이를 재우는 일은 여간 힘든 일이 아닙니다. 형광등은 아니더라도 아이를 재울 때 보통 야간 조명을 켜 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아이가 커서도 습관적으로 야간 조명등을 켜놓기도 합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메디컬센터 연구팀에 의하면 만 2세 전에 야간 조명이나 실내 등을 켜 놓고 재운 아이들의 경우 조명을 끄고 재운 아이에 비해 근시가 될 비율이 훨씬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또 한 가지 조명과 관련된 잘못된 습관은 전체 조명을 끈 상태에서 보조 조명기구인 스탠드를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과연 이 방법은 괜찮은 걸까요?



전체 조명을 끈 상태에서 스탠드만 켜 놓고 사용하게 되면 눈에 직접적인 자극을 주고 큰 밝기 차이 때문에 눈의 피로도가 높아져 근시나 시력 감퇴의 원인이 됩니다. 그러므로 반드시 전체 조명을 켜 놓은 채 보조 조명기구인 스탠드를 사용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습니다.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사용하는 스탠드. 혹시 적절히 잘 사용하는 사용법이 있을까요? 스탠드를 사용할 때 먼저 손 그림자가 생기지 않도록 스탠드는 손 반대편에 설치하여야 합니다.



아무 생각 없이 책상 위에 두었다면 오른손잡이, 왼손잡이 각각에 맞게 설치하는 방법을 익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책상에 컴퓨터를 둘 경우에는 모니터에 조명이 반사되지 않도록 설치해야 합니다.

혹시 스탠드가 직접 눈에 빛이 들어오는 경우에는 조명 갓을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흔히 실수하기 쉬운 조명사용. 잘 기억해두었다가 활용해 보세요.



스마트폰과 눈 건강

아이들은 불을 끄고 잠들 때까지 스마트폰을 보다 잠드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습관은 눈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빛은 우리 눈의 동공을 통해 망막으로 전달되는데 동공은 빛의 양에 따라 크기가 달라지는데, 어두운 곳에서는 커지고 밝은 곳에서는 작아집니다. 조명이 어두운 곳에서는 동공을 크게 한 상태를 유지해야 하므로 눈이 피로해질 수 있어요. 따라서 불을 끄고 스마트폰을 보거나 어두운 곳에서 책을 보는 습관은 바람직하지 못합니다.

임한규 저자의 『책상위치만 바꿔도 아이성적이 달라진다』는 평소에 궁금해하던 공부환경과 관련된 궁금증을 현실적인 내용과 재미있는 삽화를 통해 풀어주고, 학습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공부습관을 바꿔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전한다.


저자 임한규는 창직교육센터 대표로서 아이들에게 미래 새로운 직업을 통한 진로탐색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상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수 만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을 경험했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신직업을 파악하고 찾아가고 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