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1등급과 4등급, 사교육 받는 이유 다르다

진학사, 수험생 대상 ‘사교육 이용실태’ 설문조사



대한민국 수험생들은 사교육을 어떻게 이용하고 있을까?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대표 신원근)가 2월 19일(월)부터 25일(일)까지 지난해 수능을 치른 수험생 1217명을 대상으로 ‘수험생의 사교육 이용실태’를 알아보고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고3 시기 사교육 이용 여부에 대해 물었다. 응답한 1217명 중 70.9%(863명)가 ‘예’라고 답했다. 등급별로 1등급부터 4등급 이하 학생들의 의견을 골고루 들을 수 있었는데, 1~3등급 학생들은 평균 77.8%가 사교육을 이용하고 있었고 4등급 이하 학생들은 58.1%만 사교육을 이용해 큰 차이를 보였다. 상위권 학생 10명 중 8명은 사교육을 이용하고 있는 것. 
 
사교육을 이용하는 주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 수능이라고 답한 비율이 67.3%(819명)으로 가장 많았고, △내신 22.2%(270명) △기타 5.8%(70명) △논술 등 수시지원 대비 4.8%(58명) 순이었다.
 
대학 입시에서 정시보다 수시전형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고교들은 이전보다 쉬운 시험을 추구하게 되고, 학생들은 내신에 집중할 수밖에 없어 학교 수업만으로는 수능 중심의 정시전형을 대비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또한 사교육 이용 이유가 수능이라고 응답한 학생 중 1~3등급은 평균 73.9%였고, 4등급 이하는 55.1%로 큰 차이를 보였다. 내신 때문이라는 응답자 중 1~3등급은 평균 16.4%로 낮았지만 4등급 이하는 32.9%로 높았다. 이를 통해 수능 대비 사교육은 1~3등급 학생 중심으로 이뤄지며, 수능 평균 4등급 이하의 학생들은 수능보다 내신에 집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덕성여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등 서울 지역 4년제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평균 3등급 이내라는 점과 맥을 같이한다. 
 
더불어 ‘논술 등 수시지원 대비’ 때문이라는 응답자 중, 1~2등급은 평균 8.1%였던 반면 3등급은 1.9%에 불과했는데, 이는 논술이 수능 1~2등급 상위권 학생들 위주로 준비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자료: 진학사 
 
평균 몇 개의 사교육을 이용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성적 권에서 ‘2개’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3개 이상 이용한다는 응답자 중 1등급 학생은 44.2%, 2등급 이하 학생은 평균 26.8%였다. 4개 이상 사교육을 이용하는 학생은 1등급 학생 22.1%, 2등급 이하 학생 평균 8.7%였다. 이를 통해 최상위권 학생들은 수능뿐만 아니라 내신과 대학별 고사 등 각종 전형 준비를 동시에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황성환 진학사 기획조정실 실장은 “수능 절대평가가 전 과목으로 확대 시행될지 예측할 수 없는 가운데, 수험생들은 입시의 잦은 변화 속에서 내신·수능·논술 등을 모두 준비하느라 사교육 의존도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수험생은 입시제도의 대상이 아니라 주체로 이해되어야 하는 만큼 제도의 개선은 수험생의 입장을 면밀히 반영해 소위 풍선효과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