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서울시 공립초 스쿨버스 53개교로 확대…94%가 '만족'

서울시가 운영하는 스쿨버스를 지원받는 초등학교가 지난해 47개교에서 올해 53개교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올해 구로구 오정초등학교, 영등포구 대영초등학교 등 6개 학교를 공립초등학교 스쿨버스 지원 학교로 새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공립초등학교 스쿨버스는 통학여건이 열악한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을 교통사고와 각종 범죄로부터 보호하고자 2015년 도입됐다.
 
2015년 33개교, 2016년 40개교, 지난해 47개교 등 대상 학교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시는 "이번에 새로 선정된 6개 학교는 등하굣길에 재개발 공사현장 등이 있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거나 최대 통학 거리가 1.5㎞ 이상인 경우"라며 "차량과 인건비 등으로 학교당 6800만원, 총 36억원이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원을 신청한 27개 학교를 직접 방문해 학교장을 면담하고, 버스운행여건과 통학여건 등 현장을 조사해 대상 학교를 선정했다.
 
올해 새로 선정된 구로구 오정초등학교는 최대 통학 거리가 3㎞가 넘고, 주변에 대규모 재건축 공사장이 있어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이었다.
 
영등포구 대영초등학교도 아파트 공사현장이 학교 출입구와 가까워 학생 등하굣길이 위험하다는 지적이 나오곤 했다.
 
한편, 시가 지난해 하반기 스쿨버스를 운영한 47개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94%가 만족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97%는 지속해서 이용을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와 현대해상은 스쿨버스 운영학교 중 희망 학교에 '통학로 안전지도'를 만들어 배포하고,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도 운영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