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1800년대에 만들어진 세계지도와 천문도의 모습은?



《동아일보 교육법인 ㈜동아이지에듀와 ㈜고서향이 함께 만들고 동아일보사가 후원하는 고미술품·고서적 경매 및 중개 브랜드 ‘동아옥션’이 여는 고미술품·고서적 경매가 3월 14일(수)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동아일보 충정로사옥 18층에서 진행된다.  

동아옥션은 본 경매에 앞서 지난 1월 2일(화)부터 19일(금)까지 17일간 경매 참여 물품을 접수했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경매 참여 물품은 △고문서 61점 △양장고서 18점 △근현대미술품 67점 △도자기·미술품 42점 △근현대자료 49점과 근대문학의 기획자로 불리는 안서 김억 선생 관련 문서 30여 점 등 총 260여 점이다.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 선수의 육성 우승 소감이 담긴 음반을 비롯해 △고려대 박물관에 소장된 것과 같은 ‘지구전후황도남북항성합도’ △우남 이승만이 백범 김구에게 보낸 편지 △17세기 후반에서 18세기 전반에 제작된 수렵도 12폭 병풍 △필름이 사라진 무성영화 ‘아리랑’의 변사 대사가 담긴 음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국채보상운동 관련 기록물 △1938년 발행된 조선 최초의 원색 화집인 오지호·김지호의 2인 화집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 화백이 장정한 단행본 43점 등 찬란한 고전문화의 유산부터 근현대사의 질곡을 톺아볼 수 있는 다양한 물품이 동아옥션을 통해 세상에 나온다.  

에듀동아는 제1회 동아옥션 경매에 앞서 경매 참여 물품을 소개하는 ‘제1회 동아옥션 출품작 10선을 만나다’ 시리즈를 연재한다. 네 번째로 소개할 작품은 ‘지구전후황도남북항성합도’다.》 

○ 19세기 세계지도가 이렇게 정확할 수가? 

19세기에 만들어진 세계지도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정확하다.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5대양 6대주의 모습은 물론 주요 국가명과 도시명, 적도와 황도, 남북귀선, 24절기별 일출․일몰처가 모두 표시되어 있다.  

또 다른 천문도에는 다양한 별자리와 24절기가 표시돼 있다. 5방색으로 각각의 별들을 구별하고  별의 밝기를 원과 별표로 표현하고 있다. 

19세기 세계지도인 ‘지구전후도’와 천문도인 ‘황도남북항성도’를 합해 10폭의 병풍으로 꾸민 천문지도 ‘지구전후황도남북항성합도(地球前後黃道南北恒星合圖)’가 제1회 동아옥션 경매에서 소개된다.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돼있는 것과 같은 것이다. 

한편 동아옥션은 경매 참가자들이 대상 물품을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경매 일주일 전부터 참여 물품 상설 전시를 운영할 예정이다. 경매 참여 물품은 3월 7일(수)부터 3월 13일(화)까지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매 당일인 3월 14일(수)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 서대문구 동아일보 충정로사옥 18층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동아옥션 홈페이지 또는 전화 문의.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