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SW교육 올해부터 의무화…연구·선도학교 1641곳 선정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8년도 소프트웨어(SW) 교육 연구·선도학교 1641곳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는 올해부터 단계별로 시작되는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에 대비해 2015년부터 교육부와 과기부가 공동으로 선정·운영해왔다.

2015년에는 228곳, 2016년 900곳, 2017년에는 1200곳이 운영됐다.

올해 소프트웨어 교육 연구·선도학교로 선정된 학교는 초등학교 940곳, 중학교 456곳, 고등학교 245곳이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중학교는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정보과목에서 34시간 이상, 초등학교는 내년부터 5∼6학년 실과과목에서 17시간 이상 소프트웨어 교육을 해야 한다.

연구·선도학교는 교과수업 외에도 창의적 체험활동, 자유학기, 학생 동아리, 방과후 학교 등을 통해 다양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인근 학교 교사 연수와 시범수업, 학부모 설명회, 학생 체험활동 프로그램 운영 등 학교 중심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선도하는 역할도 맡는다.

정부는 연구·선도학교 1곳당 1천만원 이내 운영 지원금과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들 학교를 대상으로 권역별 워크숍을 열고, 시·도별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지원단이 학교를 방문해 애로사항 등에 관한 컨설팅도 해준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연구·선도학교 운영 사례가 일반학교 소프트웨어 교육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과기부,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노경원 과기부 소프트웨어정책관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누구나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