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자유학기제 주제선택 수학은 ‘왜 배워?’ 본질 깨닫는 시간

배숙 경기 청덕중 수석교사

실습·실생활 활용 탐색 수업

차시별 지도계획, 활동지 담아
‘살아있는 수학교과서’ 발간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배숙(54) 경기 청덕중 수석교사는 학생 스스로 수학의 재미를 깨닫게 하고 싶어 오랜 기간 연구해온 배움 중심 수학 전도사다. 2014 대한민국수학교육상 수상자이자 중학교 교과서 및 교사용지도서 집필, 수학과 자기주도학습 전략 매뉴얼 집필 등에 참여해온 이력이 그간의 노력을 말해준다.
 
그런 배 수석의 수업은 매우 이채롭다. 각종 교구가 등장하고 실생활에서 활용되는 예를 다양하게 제시한다.
 
자유학기제 주제선택(탐구) 수업의 경우 더욱 눈길을 끈다. 상당 시간이 ‘아이큐 퍼즐’, ‘칼레이도 사이클’, ‘정십이면체’ 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실습들로 채워져 미술시간을 방불케 한다.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공학에서의 수학 응용 영상 등을 통해 학생들의 흥미를 끄는 동시에 생활 속에서 수학이 어떻게 활용되는지 탐구하는 시간을 갖는다. 



수학자의 삶, 수학 공식이나 기호가 탄생하게 된 과정 등을 알아가는 수업은 유명 교수의 인문학 강의를 연상케 한다. 
 
배 수석은 “자유학기(년)제 주제선택 수학은 문제풀이보다 수학을 왜 배우는지, 배워서 어디에 써먹는지 본질을 알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 수석은 수년 간 해온 자유학기제 주제선택 수학 사례를 엮어 ‘살아있는 수학교과서’를 최근 펴냈다. 관련 연수를 오랜 기간 강의하다보니 생각보다 많은 교사들이 이와 관련해 고민을 안고 있다는 것을 알게 돼서다. 
 
실제로 전면시행 3년 차를 맞는 자유학기제는 이제 일부 시·도에서 자유학년제로까지 확대되고 있지만 학생 진로탐색, 각종 체험에만 정부·지자체의 지원 등이 집중된 나머지 ‘주제선택’의 경우 연구가 미진하다.  
 
제공되는 장학 자료 및 개발 자료들이 부족한 데다, 있는 것 또한 학교 현장 교사들이 사용하기 위해서는 재구성이 필요하다. 그러나 자료 개발에 쏟을 시간이 부족한 교사들에게는 부담이다. 
 
이에 차시별 지도계획, 차시별 수업활동지, 학생 활동 실제 모습 등 교사들이 구체적으로 요구하는 ‘날 것’ 그대로를 담았다.
 
그는 “직무연수, 워크숍 등에서 강의를 하다 선생님들과 자유학기제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이론서나 장학 자료가 아닌 실제 교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자료를 원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자칫 자유학기제 수업을 이렇게 해야 한다 안내하는 매뉴얼이나 기법에 그치면 안 될 것 같아 있는 그대로를 실었다”고 설명했다.
 
3년 간 운영한 102차시 중 중복되는 내용을 빼고 25주제(50차시)에 해당하는 내용을 수록했다. 부록으로는 2015∼2017년 3년 간 자유학기제 주자탐구 운영계획서까지 첨부했다.
 
배 수석은 “1과 ‘수학을 공부하는 이유’를 가장 신경써서 구성했다”며 “수학이 삶과 실생활에 필요하다는 것을 아이들 스스로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