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오늘 화이트데이, 직장인·알바생 50.1%가 “의리사탕 챙길 것”



오늘(14일) 화이트데이에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 2명중 1명은 함께 일하는 동료나 상사를 위해 ‘사탕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화이트데이는 남성이 평소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탕을 주며 고백하는 날이지만 직장인들 사이 함께 일하는 동료나 상사에게 의례적으로 선물하는 ‘의리사탕’을 준비하는 이들이 많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구인·구직포털 알바몬과 함께 20대 이상 남녀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 748명을 대상으로 ‘화이트데이 의리사탕을 챙길 것인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50.1%가 ‘의리사탕을 챙길 것’이라 답했다.  

‘의리사탕’은 발렌타인데이의 ‘의리초코’와 일맥상통하는 의미로, 발렌타인데이에 함께 일하는 동료나 주변인들에게 ‘의리초코를 줄 것’이라는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이 47.2%였던 것에 비해 오는 화이트데이에 의리사탕을 줄 것이라 답한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은 50.1%로 소폭 많았다.  

특히 이러한 답변은 직장인(53.0%)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아르바이트생(44.4%) 보다 8.6%P 많았다. ‘의리사탕을 누구에게 선물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동료/동기(82.1%)’가 가장 많았고, 이어 ‘상사(62.4%)’에게 의리사탕을 선물하겠다는 응답자가 ‘후배/부하직원(39.7%)’에게 선물하겠다는 응답자 보다 많았다.

의리사탕을 준비하는 이유도 ‘평소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준비한다’는 답변과,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는 일종의 인사로 준비한다’는 답변이 각각 복수응답 응답률 5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분전환을 위해 재미 삼아(46.9%)준비한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그러나 이 외에 ‘다른 직원들이 챙겨서 어쩔 수 없이(13.9%) 챙긴다’거나 ‘은근히 바라고 눈치를 주는 상사 때문에(12.0%) 의리사탕을 챙긴다’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들은 화이트데이를 맞아 의리사탕을 주고받는 문화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이었다. ‘의리사탕 선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선물을 준 사람에게 호감이 생기고 기분이 좋아진다’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49.6%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답례를 해야 할 것 같아서 부담스럽다(38.4%)’거나 ‘업체의 상술이다. 왜 하는지 모르겠다(20.6%)’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