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맞벌이 학부모님 퇴근 후 오세요"…6511개교 저녁상담 운영

[경기교육신문=최정숙 기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교육부는 올해 학부모 상담주간을 시행하는 전국 초·중·고 가운데 60% 이상이 저녁상담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상담주간 시행 학교 1만655곳 가운데 61.1%인 6511곳이 학부모 편의를 위해 저녁 시간에도 상담이 가능하도록 했다. 저녁상담 운영 학교는 지난해(6040개교)보다 471(7.8%)곳 늘었다.

현재 맞벌이 가구는 전체 가구의 약 50%에 달하며, 이 가운데 3분의 2는 오후 6시 이후 퇴근하는 것으로 정부는 추정한다.

이에 따라 직장에 다니는 부모는 학교 방문 때마다 연가를 쓰거나 연가 사용이 어려우면 전화·모바일 메신저 등으로 교사와 간이상담을 할 수밖에 없다.

저녁상담을 운영하면 조퇴·연가 사용이 어려운 직장인 학부모가 편한 시간에 학교를 방문할 수 있으며, 부부가 함께 상담에 참여할 수도 있다고 교육부는 강조했다.

교육부는 전국 시·도 교육청과 함께 학부모 상담 우수학교 41곳을 선정해 모범사례로 제시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민간위원인 장지연 한국노동연구원 부원장은 "직장에서도 자녀교육과 돌봄을 위해 눈치 보지 않고 돌봄 휴가를 쓰도록 권장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인순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학부모 상담 우수사례를 계속 발굴·보급해 가정과 학교가 자녀 교육에 힘을 모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숙 기자  esky3010@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